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집합금지 명령 위반 불법 사업·투자설명회 ‘엄정 대응’

기사승인 2020.09.22  17:32:14

공유

- 부산시, 집합금지 행정명령 위반업체 2곳 경찰 고발조치

부산시청 <사진=권영길 기자>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부산시는 지난 9월4일부터 불법 사업·투자설명회 시민신고센터를 운영해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한 2건을 경찰에 고발했다.

시는 최근 오피스텔 등을 중심으로 이뤄진 모임에서 코로나19 확진사례가 잇따르자 지난 9월4일 ‘미등록 불법사업자 다단계 사업설명회, 불특정다수를 대상으로 하는 투자설명회 관련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이에 부산지방경찰청 및 금융감독원 부산울산지원과 시민신고센터를 공동으로 운영하고, 합동점검을 실시하는 등 엄정 대응하고 있다.

지난 9월18일까지 시민신고센터에 접수된 신고는 총 58건으로 방문판매 등 집합금지 관련 의심사항이 51건과 불법 설명회 등 집합금지 관련이 7건이었다.

이에 시는 신고가 접수된 즉시 현장확인에 나섰으며 그 결과 타 시도 등록 방문판매업 6곳, 등록된 방문판매업 3곳, 미등록이 의심되는 1곳, 단순 의심의 경우가 41건이었고, 불법 설명회 등 집합금지 위반 관련 신고 7건의 경우 모두 단순 의심사례로 확인됐다.

시는 이 중에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한 것으로 의심되는 2건은 즉시 경찰에 고발조치했다.


또한 타 시도에만 등록돼있던 방문판매 직접판매홍보관 6곳은 부산시 고위험시설로 추가로 지정했으며, 미등록 방문판매업이 의심되는 1곳에 대해서도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시는 추석 연휴기간이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해진만큼 불법 사업·투자설명회에 대한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유지하고, 시민신고센터 운영과 특별점검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시민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신고가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데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불법 다단계·방문판매 설명회와 부동산·주식·가상통화 등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하는 불법 투자설명회 등에 대한 엄정 대응을 이어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행정명령을 통해 미등록 불법사업자의 다단계 및 방문판매 사업설명회,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하는 투자설명회 등 중·소규모 모임, 해당 집합행위에 대한 장소제공을 금지하고, 위반한 사실이 발각될 경우 즉시 고발하며 확진자 발생 시 치료비·진단검사비 등의 포괄적인 구상권도 청구할 방침이다.

 


권영길 기자 suneye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