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멸종위기 ‘수염풍뎅이’ 청주에서 발견

기사승인 2020.08.11  12:00:32

공유

- 지자체 및 관련 기관과 함께 신규 서식지 보호활동 전개

[환경일보]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최근 충북 청주시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수염풍뎅이의 신규 서식지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수염풍뎅이 성충은 늦봄부터 가을까지 볼 수 있으며, 주로 6~7월에 많이 관찰된다.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는 2019년 9월부터 멸종위기 야생생물 통합콜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통합콜센터로 접수된 제보를 바탕으로 수염풍뎅이의 신규 서식지를 확인했다.

지난 7월3일 멸종위기 야생생물 통합콜센터에 수염풍뎅이 발견 제보가 접수됐고,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 조사팀이 충북 청주시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조사팀은 현장 확인 후, 최초 신고지점에서 약 5㎞ 떨어진 곳에서 수염풍뎅이 10여 개체를 확인했다.

수염풍뎅이 암수 한쌍. <왼쪽:암컷, 오른쪽:수컷, 사진제공=국립생태원>

국립생태원은 수염풍뎅이 신규 서식지 보호를 위해 지자체 및 관련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주민 홍보 및 서식지 보호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수염풍뎅이는 과거에는 서울특별시, 경기도 파주, 충남 논산, 제주도를 포함한 우리나라 전역에 서식했으나 최근에는 충남 논산과 부여에서만 서식이 확인되고 있다.

환경부는 하천개발 등으로 개체가 급격히 감소하고 있는 수염풍뎅이를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으로 지정하여 보호하고 있다.

신규 서식지에서 발견된 수염풍뎅이 수컷 <사진제공=국립생태원>

한편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가 운영하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통합콜센터에는 2020년 7월까지 300여건의 야생생물 관련 문의가 접수됐다.

통합콜센터는 제보를 통해 전국 각지의 매, 팔색조, 담비, 수달, 애기뿔소똥구리 등 50종의 멸종위기 야생생물 서식을 확인했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통합콜센터에 제보가 있어서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신규 서식지를 발견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통합콜센터에 많은 제보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