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태풍 ‘장미’ 10일 오후 남해안 상륙

기사승인 2020.08.09  12:15:09

공유

- 9일 밤부터 10일까지 한반도 영향, 경남‧제주 최대 300㎜ 비

[환경일보] 태풍 ‘장미’가 북상 중인 가운데 10일 오후 남해안 상륙할 것으로 예상돼 비 피해가 우려된다. 9일(일) 밤부터 10일(월)까지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며 경남, 제주도 등에 최대 3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9일(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약 600㎞ 부근 해상에서 제5호 태풍 ‘장미(JANGMI)’가 발생했으며, 9일 9시 현재 중심기압 1000h㎩, 강풍반경(초속 15m, 시속 65㎞ 이상) 약 200㎞, 중심 최대풍속 초속 18m(시속 65㎞)의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북상 중인 태풍은 10일(월) 오전에 제주도 동쪽해상을 경유해 오후 남해안에 상륙한 후, 점차 약화되면서 북동진해 10일 밤에 동해상으로 진출, 11일 오전에 점차 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보인다.

9~11일, 태풍 예상경로와 우리나라 주변 예상 기압계 <자료제공=기상청>

태풍은 10일 새벽까지 29℃ 이상의 고수온해역을 지나면서 발달하기 좋은 환경이나, 중상층 대기(고도 3㎞ 이상)에서는 태풍 주변으로 건조한 공기가 분포하며 태풍의 발달을 방해하고 있어 태풍이 급격히 발달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기상청은 “만조시기와 겹치면서 해안저지대와 농경지의 침수, 산사태, 축대붕괴 등 많은 비로 인한 피해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태풍의 세력이 매우 약하기 때문에 저기압으로 약화되는 시점이 빨라질 가능성이 있다”며 “또한 우리나라 주변의 기압계 변화 상황에 따라 이동경로와 속도, 상륙지역이 매우 유동적이니, 향후 발표되는 태풍정보를 참고하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김원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