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LMO 수중생물 안전관리 강화

기사승인 2020.04.10  12:02:18

공유

- 해양수산용 유전자변형생물체 안전관리 시행

[환경일보] 국립해양생물자원관(관장 황선도)은 2020년도 해양수산부 해양수산용 유전자변형생물체 안전관리 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유전자변형생물체(LMO)의 지속적인 이용에 미치는 위해를 예방하고 미승인 LMO의 국내 반입을 방지하기 위해 추진됐다.

지난해 미국 식품의약청(FDA)이 유전자변형(GM) 연어 상업화를 공식 승인함에 따라 올해 하반기에 GM연어가 시판될 예정이다. 중국에서도 GM연어를 미국과 캐나다에서와 같이 동일한 방식으로 양식 승인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대서양연어 등 어류 알과 치어의 수입 시 LMO의 비의도적 혼입 가능성과 미승인 형광관상어의 국내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관리가 강화된다. <자료제공=해양수산부>

또한, 미국 Glofish®에서 Betta라는 신규 종에 형광단백질을 발현하는 유전자를 도입해 새로운 상품을 출시했으며 향후 지속적인 형광관상어의 개발이 주목되고 있다.

이에 따라 대서양연어 등 어류 알과 치어의 수입 시 LMO의 비의도적 혼입 가능성과 미승인 형광관상어의 국내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안전관리 강화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2008년부터 LMO검사기술 및 위해성평가기술 개발 등 국경검사 체계 강화를 위해 해양수산용LMO안전관리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국립해양생물자원관에서 개발한 대서양GM연어를 검출할 수 있는 다중정밀진단키트와 유전자변형 형광관상어의 검출 민감도를 고도화한 신속진단키트를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에 보급해 국경검사에 철저한 대비를 하고 있다.

대서양GM연어 다중정밀분자진단기트 <자료제공=해양수산부>

올해 LMO 안전관리를 위해 ▷해양수산용 LMO 위해성평가 및 안전관리 기술 개발 ▷해양수산용 LMO 및 타용도 LMO 모니터링 ▷국경감시 기능 강화를 위한 LMO 수입검사기술 검증 및 보완 ▷위해성심사 및 대국민 정보 제공 ▷안전관리교육 등을 추진한다.

또한 세계적으로 유전자가위 등 첨단 생명공학기술 적용 LMO 안전관리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바이오안전성의정서 당사국회의 등 국제회의 대응을 통해 LMO위해성평가 쟁점 관련 사안에 대한 전략을 수립하고 국제적 신뢰도를 높일 계획이다.

LMO 안전관리 <자료제공=해양수산부>

국립해양생물자원관 백경화 자원응용실장은 “해양수산용LMO에 대한 체계적 관리를 위해 바이오신기술 개발에 따른 안전한 LMO의 이용과 미승인 LMO의 국내 불법 반입·유통방지 등 해양수산부 안전관리 사업 이행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