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소비 트렌드 반영한 식량작물 신품종 개발·보급

기사승인 2020.03.25  11:00:45

공유

- 시장 테스트 도입, 올해 6품목 12품종 시장성 진단

[환경일보] 이보해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우리 식량작물의 우수성을 알리고, 변화하는 소비 트렌드를 파악해 품종 개발에 반영하는 시장 지향적 연구를 강화한다고 3월25일 밝혔다.

고령화와 독신 가구, 여성 경제활동 증가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소비 트렌드에 맞춰 식량 작물의 신품종 개발과 보급의 중요성이 커졌기 때문에 이를 위해 2018년부터 실시해 온 신품종 테스트를 올해부터는 산업계와 협업해 진행하며 신품종의 고품질, 기능성, 가공 적성 등의 우수성을 알린다.

올해 새롭게 시장 테스트를 받게 될 신품종은 ▷쌀(영호진미, 예찬, 드래향, 미호) ▷쌀보리(백수정찰) ▷쌀귀리(대양) ▷감자(대백, 골든볼) ▷들기름(들샘, 소담) ▷맥주보리(광맥, 흑호) 등 총 6품목 12품종이다.

올 한해 신품종을 대상으로 소비자 식미평가 등 시장 테스트를 실시하고 국내 전시회, 박람회에도 참여해 소비자와 산업계의 의견을 적극 수렴 할 계획이다.

신품종이 안정적으로 시장에 정착할 수 있도록 마케팅 자문 역할을 하게 될 ‘마케팅 지원단’도 새로 꾸려 운영한다. 마케팅 지원단은 경매사와 가공업체 마케팅 전문가 등 20여 명으로 구성된다.

또한, 연구자와 생산자, 산업계(요식·가공업체, 대형마트) 관계자가 모여 공동평가회를 개최한다. 이 평가회에서 소비자가 원하는 품종 개발을 위한 연구방향 설정에 관한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한편, 국립식량과학원에서는 혈압조절 GABA성분을 함유한 큰품, 외식용(도시락, 초밥 등) 가공에 적합한 미호 등 고품질의 기능성·가공 적합성 쌀 품종을 개발하여 소비 트렌드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기술지원과 정준용 과장은 “새로운 시장 테스트를 통해 소비자 요구를 반영한 신품종이 시장에 성공적으로 정착한다면 농가소득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이보해 기자 hotsu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