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폐기물 처리, 시장에만 맡겨서는 안 돼

기사승인 2020.02.14  11:25:05

공유

- 녹색연합 “폐지 수거 거부에 대한 환경부의 적극적인 대처 환영”

[환경일보] 폐지 거부 움직임에 대해 환경부가 강력하게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부 업체들이 폐지 수거를 거부하겠다고 예고할 경우 수거 계약을 해지하고 즉시 공공수거체계로 전환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녹색연합은 “공공성을 강화한 폐기물 처리체계로 전환하겠다는 환경부의 조치를 환영한다”며 적극적인 조치를 촉구했다.

이번 폐지 수거 논란은 폐지 수거 업체들이 중국의 폐지 수입금지로 미국, 일본 등지의 폐지들이 우리나라에 들어와 공급이 많아졌고, 우리나라 폐지는 이물질이 섞여 품질이 낮아 제대로 된 가격을 받지 못하다는 이유로 수거를 거부하면서 시작됐다.

환경부는 방치 폐기물 120만톤을 지난해 모두 처리하겠다고 밝혔지만 시간에 쫓겨 결국 올해로 넘기고 말았다. <사진제공=환경부>

그동안 우리 사회는 돈이 되는 쓰레기는 수거 처분하고, 돈이 되지 않는 쓰레기는 버려지는 방식으로 처리했고, 그 결과 가격이 폭락하면 수거를 거부하는 사태가 되풀이 됐다.

지난 2018년 폐비닐 수거로 인한 쓰레기 대란, 2019년 방치쓰레기산, 불법 수출 쓰레기문제, 2020년 폐지 수거 움직임까지 이어지면서 민간에 의존한 폐기물 처리 정책의 한계를 경험했고 폐기물 처리를 시장에만 의존해서는 안 된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환경부는 이번 폐지 수거 거부 움직임의 대책으로 폐지 처리 업계 간 잘못된 관행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운반업체들이 폐지에 물을 뿌려 무게를 늘리는 등의 꼼수가 횡행하면서 업계 불신이 커졌기 때문이다.

또한 폐지에 대해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 조기 도입, 수입 폐지 관리강화로 문제를 개선하고 민간영역에 과도하게 의존된 현재의 폐기물 정책을 공공 중심으로 전환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수차례 쓰레기 문제로 국가가 들썩일 정도로 문제가 된 이상 더 이상 시장의 수요와 공급에만 쓰레기 처리를 맡길 수 없다는 것이다.

녹색연합은 “경제 논리로 처리한다면 이런 일이 또 일어나지 않으리라는 보장도 없다. 올해를 폐기물 정책 패러다임의 전환 원년을 삼겠다는 환경부의 방향대로 추후에도 적극적인 조치가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