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환경단체, 한남근린공원 문제 해결 촉구

기사승인 2020.01.23  12:14:24

공유
default_news_ad2

- 서울시의회, 다른 지자체와의 형평성 이유로 심사 보류

[환경일보] 서울환경운동연합과 한남공원 지키기 시민모임, 정의당 권수정 시의원은 22일 오전 10시 서울시의회 브리핑 룸에서 용산구 한남근린공원의 조성 방안 마련에 대한 청원 심사를 보류한 서울시의회의 조속한 결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지난 12월17일, 도시공원일몰제로 인한 실효를 197일 앞두고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의 청원 심사가 잠시 진행됐지만 다른 자치구와의 형평성을 이유로 심사가 보류된 것이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정의당 권수정 시의원은 “늦어진 정의는 정의가 아니며 이는 환경도 마찬가지로. 현재 사회적으로 가장 문제시 되고 있는 불평등과 기후위기에 대응해 나가는 것에 있어서 공원을 지켜나가는 것은 서울에서 할 수 있는 출발점”이라며 “늦어진 환경대책이 더 큰 비용 수반과 더 큰 재앙으로 돌아오기 전에 결단을 가지고 실행해야 할 문제”라고 밝혔다.

시민단체들은 지역주민들과 함께 한남공원의 이야기를 알리는 거리캠페인, 버스킹 퍼포먼스 등의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사진제공=서울환경운동연합>

이후 발언에 나선 최영 서울환경운동연합 생태도시팀 활동가는 “한남근린공원을 지키기 위한 모금활동을 위해 게시한 온라인 모금 컨텐츠에서 6929명의 시민들이 함께 공감하며 참여했고 이는 7000명에 달하는 시민들이 한남공원의 중요성에 대해서 공감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한국의 지리적 특성상 흔치 않은 평지형 공원 한남공원이 누구나 편하게 흙을 밟을 수 있는 도시공원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남공원 지키기 시민모임의 이철로 간사는 “높은 담벼락에 쌓여있는 미군부지가 사실은 공원이 돼야 할 땅이라는 것을 많은 시민들이 모르고 있다”며 “기본권의 개념이 먹고 살 수 있는 권리에서 생태문화를 영위할 수 있는 권리로 넘어온 만큼, 주민들의 기본적인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서라도 한남공원을 지키는 것은 반드시 이뤄져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서울환경운동연합과 한남공원 지키기 시민모임, 정의당 권수정 시의원은 앞으로도 한남공원을 지켜내기 위해서 지역주민들과 함께 한남공원의 이야기를 알리는 거리캠페인, 버스킹 퍼포먼스 등의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