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안산‧진도에 ‘해양안전체험관‘ 건설

기사승인 2020.01.14  17:10:06

공유

- 해수부, 2020년 해양안전문화 확산 추진계획 발표

생존수영 등 다양한 해양안전체험교육을 할 수 있는 ‘종합형 해양안전체험관’을 구축할 계획이다.

[환경일보]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국민의 해양활동 증가에 대응해 해양안전체험교육 강화 및 해양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2020년 해양안전문화 확산 추진계획’을 수립해 15일(수) 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해양안전문화 정착을 통한 국민행복 실현’이라는 비전 아래 ▷해양안전체험교육체계 구축 ▷대상자별 맞춤형 해양안전교육 실시 ▷해양안전문화정책 지속기반 마련 ▷해양안전문화운동 전방위 추진 등 4대 정책과제를 제시하고 있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선박탈출, 이안류체험, 생존수영 등 다양한 해양안전체험교육을 할 수 있는 ‘종합형 해양안전체험관’을 구축한다.

2021년 개관을 목표로 안산(수도권)과 진도(호남권)에 ‘종합형 해양안전체험관’의 건립을 차질 없이 진행하고, 연구를 통해 추가로 체험관 건립이 필요한 지역을 검토한다.

종합형 해양안전체험관에서 멀리 떨어진 지역에는 공공기관의 유휴공간 등을 활용하여 소규모 해양안전체험관(해양안전문화센터)을 설치‧운영함으로써 지역별로 편차없이 해양안전체험교육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지역사회와 교육부(청) 등 관계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해양안전체험존과 학교해양안전교실 운영도 활성화해 나갈 계획이다.

해양안전체험존은 지자체 행사와 연계하여 선박운항 시뮬레이션 체험, 선박탈출체험 등 해양안전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사업이며, 학교해양안전교실은 운동장에 이동식 풀장과 간이 교육동을 설치하여 생존수영, 선박탈출 등 체험교육을 실시하는 사업이다. 우선 세종시에서 시범 운영하고 대상지역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2014년부터 시행한 ‘찾아가는 해양안전교실’과 ‘종사자 대상 해양안전교육’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국민의 해양안전의식을 높이고, 정부의 해양안전대책을 한 곳에서 확인할 수 있는 전용포털 누리집 구축과 유튜브, SNS를 통한 국민과의 소통 강화 등도 추진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 정태성 해사안전정책과장은 “이번 추진계획을 통해 지역 간 편차없는 해양안전체험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수요자의 눈높이에 맞는 실습위주의 해양안전체험교육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