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남양주시 ‘국도46호선 녹촌IC’ 개량사업 추진

기사승인 2019.12.13  17:29:11

공유

- 국토부 국도 병목지점 개량사업 선정, 진출입 차량 교통정체 해소 기대

[남양주=환경일보] 김인식 기자= 국토교통부 ‘6단계(`18~`22) 국도 병목지점 개량사업’에 남양주 녹촌IC(국도46호선)가 선정돼 교통정체가 해소될 전망이다.

 

남양주시에 따르면, 6단계(`18~`22) 국도 병목지점 개량사업에 ‘국도46호선 녹촌IC’설치사업이 선정되어 2020년 본예산에 국비 5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남양주시청사

녹촌IC 설치사업은 화도읍에서 국도46호선 마석IC를 이용하는 진출입 차량들이 창현교차로에 집중됨에 따라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교통정체를 해소코자 남양주시에서 타당성 검토용역을 통해 국토교통부에 요구한 개선방안이다.

시의 국토부 방문 건의 및 관계기관 협의 등 지속적인 노력과 지역 국회의원의 협조를 통해 국도 병목지점 개량사업 대상지에 녹촌IC가 추가 반영됨에 따라 국토교통부(의정부국토관리사무소)에서는 2020년 실시설계용역을 통하여 IC 노선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박부영 남양주시 교통도로국장은 “녹촌IC가 설치되면 창현교차로에 집중되고 있는 교통량 분산은 물론, 녹촌리 지역의 국도46호선 접근성 향상을 통해 지역주민들의 교통편의 증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며, 2020년 본예산에 실시설계비가 확보됨에 따라 사업이 조속히 마무리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도 병목지점 개량사업은 전국 국도 중 교통정체 및 교통사고가 많은 구간을 사업대상지로 선정하여 국토교통부에서 5년 단위로 추진 중에 있으며, 녹촌IC가 반영된 6단계 사업의 추진기간은 2018년부터 2022년까지이다.

김인식 기자 isk88kr@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