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나우와 박지훈, 저탄소생활 알린다

기사승인 2019.12.12  16:30:57

공유

- 미래세대에게 기후위기와 온실가스 감축 필요성 공감대 확산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12월 13일부터 이틀간 환경부의 기후변화 특징물(캐릭터) ‘나우’가 기후변화 홍보대사인 가수 겸 배우 박지훈의 일일 관리자(매니저)로 활동하면서 겨울철 기후변화 에스오에스(SOS) 홍보활동을 펼친다고 밝혔다.

나우는 기후변화, 자연보전, 물, 자원순환, 환경보건 등 환경부의 대표정책 5가지를 색깔 별로 시각화한 환경부의 대표 특징물이다.

환경을 지키는 나와 친구가 ‘지금(NOW)’ 환경을 생각하고 실천할 때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가수 겸 배우 박지훈은 올해 4월 환경부의 기후변화 홍보대사로 위촉돼 초상권, 목소리 등 재능기부를 통해 기후변화 정책 홍보활동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사진제공=환경부>

이번 홍보활동은 미래세대와 직접적으로 소통해 기후위기와 온실가스 감축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하고, 저탄소생활 실천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추진된다.

‘나우’는 12월13일부터 이틀간 KBS와 MBC 음악방송 대기현장을 찾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기후변화 홍보대사 박지훈과 함께 온맵시 실천 수칙, 한파 행동요령, 저탄소생활 실천의 중요성을 홍보할 예정이다.

12월13일에는 ‘나우’가 기후변화 홍보대사 박지훈의 일일 관리자로 활동하며 기후위기에 대한 국민인식을 높인다.

14일에는 서울 마포구 상암동 일대에서 저탄소생활 실천을 다짐한 사람들에게 나우 장바구니(에코백) 등 나우 상품을 증정하고, 다회용컵을 지참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따뜻한 음료(박지훈 제공)를 제공한다.

환경부 황석태 기후변화정책관은 “이번 홍보활동을 통해 우리나라의 미래세대가 기후위기를 인식하고,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저탄소생활 실천에 적극 참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는 12월27일부터 겨울철 생활분야 온실가스 감축을 이끌기 위한 ‘온맵시 홍보활동’의 하나로 ‘기후변화 나우’ 카카오톡 그림말(이모티콘) 16종을 출시할 예정이다.

16종의 그림말은 기후변화 대응의 중요성과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온맵시 수칙을 쉽고 재미있게 표현한 것으로, 더 자세한 내용은 기후변화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