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국산 발효 종균으로 ‘팰릿형 개량 누룩’ 개발

기사승인 2019.11.12  17:58:23

공유

- 제조 기간 줄고 품질 향상···수입 대체 기대

개량 누룩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국산 곰팡이를 이용해 수입산을 대체할 수 있는 개량 누룩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농진청은 “재래 누룩은 만드는 기간이 길고 효소 활성은 낮아 품질 균일화와 고급화가 어려웠다”며 “국내 양조업체 대부분은 기간을 줄이고자 수입 종균을 이용해 일본식 제조법으로 발효제를 만들어왔다”고 설명했다.

농진청은 국산 밀 ‘금강’에 경북 안동에서 수집한 재래 누룩의 곰팡이 종균을 분리해 접종하고, 발효종균을 발효제 제조용으로 활용해 개량 누룩을 만들어냈다.

개량 누룩 제조 기술을 전남 장성과 충남 논산의 양조장에 적용한 결과, 발효 기간이 종래 25일∼30일에서 2일∼3일로 10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최준열 농진청 국립농업과학원 발효가공식품과장은 “이번 연구는 수입종균 대체, 규격화와 표준화를 통한 누룩 품질의 고급화를 위해 진행했다”면서 “앞으로 기술이전을 통해 국내 양조업체의 발전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