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환경공단, 미세먼지 저감 사업 지원

기사승인 2019.08.12  12:10:17

공유
default_news_ad2

- 스마트설비 제작·설치비 최대 60%, 총 60억원 지원 대상자 모집

[환경일보]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8월13일부터 9월2일까지 ‘미세먼지 저감 스마트설비’ 지원 대상 사업을 공모한다.

‘미세먼지 저감 스마트설비’란 상용화 전단계에서 최신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운영관리체계를 접목한 미세먼지 저감 기술‧설비 등을 뜻한다.

그간 국내 환경기술 실증화 지원사업은 신기술‧설비를 적용한 시제품 제작 및 소규모 예비검사(파일럿테스트)에 그쳤으나, 이번 사업은 국내 최초로 개발기술을 산업현장에 직접 실제 규모로 실증화 및 상용화를 지원한다.

또한 미세먼지라는 환경문제를 스마트설비 등 첨단 기술을 보유한 사업자의 참여를 통해 해결함으로써 정부혁신 과제에도 부합한다.

지원사업 첫 해인 올해 지원규모는 총 60억원이며, 기업 규모에 따라 최대 60%, 사업 과제당 6억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으며, 향후 지원규모와 분야는 늘어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업력 2년 이상, 최근 5년 내 미세먼지 저감 스마트설비를 개발한 환경기술 보유기업이다.

이번 사업은 국내 최초로 개발기술을 산업현장에 직접 실제 규모로 실증화 및 상용화를 지원한다.

한국환경공단은 현장조사 및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의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실질적으로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있는 사업을 우선적으로 선정할 계획이다.

지원범위는 인건비, 기자재비, 시설비, 재료비, 설비 제작비, 설비 운송비, 사업활동비(기술정보 활동비 등), 자문(컨설팅) 비용 등이다. 토지구입비, 건물공사비, 기존시설 철거비 등은 지원범위에서 제외된다.

사업참여 희망업체는 한국환경공단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사업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한 뒤에 관련 서류를 9월2일까지 우편 또는 방문접수를 통해 제출하면 된다.

관련 사업 설명회는 8월21일 오후 2시부터 서울 강서구 코트야드 매리어트 서울 보타닉파크 호텔에서 열리며, 선정된 사업자는 9월23일 개별적으로 통보한다.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사업은 혁신기술을 기반으로 미세먼지 배출량을 실질적으로 저감하여 국민의 건강보호와 환경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미세먼지 저감 혁신기술과 설비를 실증하여 현장 적용성을 향상하고, 관련 기기 및 설비의 국산화율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