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부산경찰, 민·관·경 합동 공·폐가 일제수색 실시

기사승인 2019.04.22  16:58:57

공유
default_news_ad2

- 3월4일~4월19일까지 공·폐가 2006개소 수색실시...경찰관 2020명, 지자체 98명·협력단체 31명 동원

부산지방경찰청 <사진=권영길 기자>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부산지방경찰청은 국가안전대진단과 연계해 경찰, 지자체 및 협력단체원 등이 합동으로 공·폐가 일제수색을 실시했다.

3월4일~4월19일까지 47일간 재개발지역 등 공·폐가 2006개소를 대상으로 경찰관 2020명· 지자체 98명· 협력단체 431명 등 총 2607명이 수색에 동원됐다.

주요 추진사항으로는 공·폐가지역에 대한 범죄 취약점 점검 및 시설개선을 추진함과 동시에 집중순찰을 통해 범죄·무질서예방·화재요소 등 지역 불안요인을 제거 및 개선토록 특별방범활동을 추진했으며, 주요 개선결과로는 주민의견을 들어 일부 공·폐가를 자율방범대 초소, 공동텃밭, 창고로 전환해 방범활동 거점장소 및 주민생활에 유익한 공간으로 활용했다.
 

보안등 설치 후 <사진제공=부산시>

구청 등과 협의해 낡은 출입구 등 공·폐가 89개소 봉쇄, 57개소 철거, 방범용 CCTV 5대 증설을 추진했으며, 동래구 안락동 동래고 뒤편은 공·폐가를 비롯한 노후 주택가 밀집구역으로 저가형 태양광 LED등 100대를 설치해 어두운 골목길에도 주민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환경조성을 위해 적극 노력했다.

 

공·폐가 철거 전 <사진제공=부산시>

또한 공·폐가 수색 중 노숙생활을 하고 있던 기소중지자를 발견해 검거했는가 하면 골목길에 방치된 도난 오토바이를 찾아 주인에게 인계하기도 했다.


앞으로도 부산경찰청은 공·폐가 주변에 대해 지속적으로 점검 및 순찰활동을 강화해 주민 불안해소를 위해 범죄예방활동에 최선을 다하고 지자체 등과 협업해 범죄 취약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권영길 기자 suneye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