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월동채소 가격폭락, 정부가 나서야

기사승인 2019.02.20  12:01:31

공유
default_news_ad2

- 한해 걸러 물량 부족과 과잉 반복… 재배품목 다양화 등 대책 필요

[환경일보] 월동채소류의 가격이 한해 걸러 폭락과 폭등을 반복하면서 가격안정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국회에서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전국농어민위원장을 맡고 있는 위성곤 의원은 20일 국회 본청 제3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해 언론보도를 인용 “양배추 등 월동채소류의 도매시장 경락 가격이 크게 하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농민들이 자식과도 같은 수확물을 스스로 갈아엎고 있지만, 가격 반등은 요원한 채 추가적인 산지폐기를 준비해야 하는 형편”이라며 “정부의 책임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월동채소는 한해 걸러 공급의 과잉과 부족을 반복하고 있어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지난달 전체 재배물량의 10% 수준인 9000톤을 산지폐기 한 제주 양배추의 15일 도매시장 경락 가격은 8㎏당 2800원으로, 평년 가격인 5354원의 절반 수준까지 떨어졌다. 인건비, 종자값 등 생산비 4000~4500원에도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이미 두 차례나 산지폐기를 거친 월동무 가격 역시 20kg 당 8700원으로 평년가격 1만2000원에 크게 못 미치고 있다.

월동채소류는 한해 걸러 부족과 과잉을 반복하며 가격의 급등과 폭락이라는 악순환을 빚고 있지만, 정부가 농민들에게 책임을 떠맡긴 채 시장 격리라는 단기 대책만으로 일관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게 위 의원의 주장이다.

특히 월동채소 주산지인 제주농민들이 자발적인 산지폐기로 가격 상승에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제대로 효과를 얻지 못하고 있어, 정부가 힘을 보태야 한다는 것이다.

위 의원은 “월동채소의 국내 생산량을 시기별로 파악하고, 과잉생산 방지를 위한 재배품목 다양화 방안 마련은 물론 산지폐기나 비축, 격리 등의 정책 결정을 함에 있어 각 지자체의 관심과 협조를 이끌어내는 정부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김경태 기자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환경이슈

ad54

전국네트워크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