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경기도 ‘남·북 임진강 공동 관리’ 복안, TF팀 활동 개시

기사승인 2020.09.22  16:56:57

공유

- 대북협상총괄반 주축으로 홍수예방·전력·경보체계 지원팀 구성 대응···22일 첫 회의

경기도 '임진강 등 수자원 남북 공동이용방안 대북협상 TF'가 22일 활동을 개시했다. <사진제공=경기도>

[경기=환경일보] 최용구 기자 = 수자원에 대한 남북공동 이용방안을 모색한다는 취지로 경기도 차원에서 구성된 ‘임진강 등 수자원 남북 공동이용방안 대북협상 태스크포스(TF)’가 22일 활동을 시작했다.

TF는 앞으로 홍수와 수해피해 예방 및 가뭄 해결을 위한 전력지원 등의 과정에서 남·북 간 수자원 공동이용방안을 도출한다. 이를 바탕으로 북측과의 협상이 가시화되면 총괄 역할을 맡는다.

평화협력국장을 단장으로 ▷대북협상총괄반 ▷홍수예방지원반 ▷전력지원반 ▷경보체계지원반 등 4개의 실무반으로 짜여지며 파주시, 연천군, 경기연구원 등이 지원반으로 참여한다. 

구체적으로 ‘대북협상총괄반’은 평화협력국을 중심으로 운영·추진 상황을 총괄 조정하면서 TF에서 도출된 사안들을 토대로 대북협상 추진과 유엔(UN)제재 면제 협의 등을 실시한다.

‘홍수예방지원반’은 건설국과 수자원본부를 중심으로 한국수자원공사와 협력, 임진강 공유하천에 대한 공동 실태조사를 통해 하천보강 및 산림녹화 등 공동 정비방안을 도출한다. 또 북한 상수도 시설 지원방안과 남북 물관리 협력센터 설치방안도 모색한다.  

‘전력지원반’에서는 환경국이 주축이 돼 황강댐 주변 수력이용에 대한 단기적 공동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이들은 또 하류지역으로의 농업용수 공급을 위한 북한에 대한 전력지원 방안을 찾는다.

‘경보체계지원반’은 안전관리실이 중심이 된다. 파주시·연천군과의 협력을 통해 황강댐 방류 시 피해 예방을 위한 긴급방류 대비 실행계획 마련이 주 역할이다. 실제훈련 실시에도 주력한다.

장기적으로는 황강댐 방류 예보 및 모니터링 시스템과 북측-경기도 간 ‘사전 통보 핫라인’ 구축 방법도 찾겠다는 계획이다. 

신명섭 평화협력국장은 “각 반별로 북한과 협상할 수 있는 장·단기 과제를 도출해 남북 주민 모두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하는데 힘쓸 것”이라며 “향후에는 남북 간 지속적인 협의가 가능한 상설 협의기구 설치 등의 추진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최용구 기자 cyg34@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