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일본 그래픽 디자이너 카즈나리 핫토리 개인전

기사승인 2020.09.16  12:24:54

공유

- 대안공간 루프서 27일까지 개최···평등한 ‘비스듬’이 주는 시각적 유쾌함

카즈나리 핫토리의 ‘케이크’ <사진제공=대안공간 루프>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대안공간 루프가 오는 27알까지 카즈나리 핫토리의 개인전 ‘카즈나리 핫토리 포스터’를 연다.

카즈나리 핫토리는 일본 광고제작사 라이트 퍼블리시티에서 13여년간 근무한 그래픽 디자이너이자 아트 디렉터다. 일본 기업 큐피(KEWPIE)의 지면 광고(1999∼2001년)를 제작해 ADC 상을 받고, 현지 유명 잡지 유행통신(Ryuko Tsushin)의 아트 디렉션(2002∼2004년)을 통해 카메쿠라 유사쿠상을 받았다.

이번 전시는 국내에서 처음 개최되는 그의 개인전으로, 지난 2004년부터 작업한 50여점의 포스터와 이번 전시를 기념해 새롭게 디자인한 케이크 포스터를 선보인다.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관람 신청은 네이버 사전 예약 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코로나19에 따른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1시간에 10명으로 입장이 제한된다.

루프 관계자는 “핫토리는 올바름에 대한 회의적 시선을 통해 ‘비스듬’이 그 자체로서 올바른 존재가 될 수 있게 만든다”며 “이때 디자인이란 모든 것을 평등하게 만들기 위한 기술로 작동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핫토리의 디자인은 정체와 사체, 색과 형태, 문자와 사진 그리고 상품과 비상품적 요소가 모두 즐겁게 나열돼 있다”며 “모든 요소가 평등하게 존재한다는 것을 인식하기 때문에 그의 작업을 마주한 관객은 유쾌한 느낌을 받는다”고 전했다.

카즈나리 핫토리의 ‘헬로 키티’ <사진제공=대안공간 루프>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