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건강기능식품 이상사례 보고 안내서 마련

기사승인 2020.08.14  10:28:41

공유

- 이상사례 보고 의무화로 안전관리 강화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건강기능식품 영업자가 이상사례 보고에 활용할 수 있도록 세부적인 보고 절차와 조치 방법 등을 담은 안내서를 발간해 식약처 누리집(홈페이지)을 통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 안내서는 최근 건강기능식품 섭취로 인한 소비자 피해 예방을 위해 건강기능식품법령을 개정해 건강기능식품 섭취로 인해 의심되는 이상사례를 알게 됐을 때 의무적으로 보고하도록 함에 따라 영업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마련했다.

안내서의 주요내용은 ▷보고대상 및 보고기한 ▷이상사례 관리체계 ▷이상사례 보고방법 등이다.

영업자는 이상사례를 알게 된 날부터 7일 이내에 보고해야 하며, 식품안전나라 사이트 통합민원상담을 활용하거나 건강기능식품 이상사례 보고 서식에 따라 전화, 팩스, 우편 등을 통해 보고할 수 있다. 안내서는 식약처 누리집(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상사례 보고 현황

한편 식약처는 최근 5년간(2015~2019) 건강기능식품 이상사례 접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신고 건수는 총 4168건으로 매년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으며, 이는 건강기능식품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에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이상사례 증상으로는 설사, 복통, 두드러기, 메스꺼움, 변비가 대부분이었으며, 영양보충용제품, 프로바이오틱스, DHA/EPA함유유지, 가르시니아캄보지아추출물 등의 제품군이 신고 사례의 약 60%정도를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제품별 이상사례로 ▷영양보충용제품은 위장관 이상·설사·구토 ▷프로바이오틱스제품은 설사·변비·복통 ▷EPA/DHA함유유지제품은 가려움·설사·두드러기·소화불량 ▷가르시니아캄보지아추출물제품은 설사·두드러기·복통·생리이상 등이 주로 보고됐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강화된 건강기능식품 이상사례 관리체계에 따라 이상사례의 인과관계를 명확히 규명하고, 그 결과를 식약처 누리집(홈페이지) 또는 식품안전나라에 공개할 예정이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