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농진청, 집중호우 피해 지역 긴급 수해복구 지원

기사승인 2020.08.11  08:58:31

공유

- 10일 전북 남원시 금지면 상귀마을 침수현장 정리 작업 실시

수해복구작업 현장<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보해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8월10일, 집중 호우로 인해 침수 피해를 입은 전북 남원시 금지면 상귀마을을 찾아 긴급 수해복구 작업을 실시했다.

농촌진흥청 직원 50여 명은 집중 호우로 침수된 가옥을 정리하고 토사 제거와 물품정리, 마을 진입로 청소 등 수해복구 활동을 펼쳤다.

상귀마을은 지난 7일∼8일 이틀 동안 약 430㎜가 넘는 폭우와 섬진강 수문 개방에 따른 제방 붕괴로 마을 전체가 침수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농촌진흥청은 각 지역 농촌진흥기관으로부터 지역별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있으며, 11일에도 약 200여 명의 직원들이 2차 수해복구 및 일손 돕기를 실시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김경규 청장은 “이번 집중호우로 수해피해를 입은 농촌지역 주민들이 하루 빨리 일상으로 복귀 할 수 있도록 역량을 모아 일손 돕기와 영농현장 기술 지원 등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농촌진흥청은 ‘긴급 현장기술지원반’(6개반 12명)을 각 지역에 파견해 지역 농촌진흥기관 관계관과 함께 집중호우에 따른 농작물 생육상황을 점검하고, 병해충 방제, 시설하우스 환경관리 등 현장기술지원과 농업인 애로사항을 청취할 계획이다.

한편, 10일 오전 각 도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국장이 참석하는 영상회의를 개최하고 수해 피해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중앙-지방 농촌진흥기관의 전문 인력을 활용한 수해피해 최소화 방안을 협의했다.

 

이보해 기자 hotsu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