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정장선 평택시장, 진위천유원지 호우 피해현장 방문

기사승인 2020.07.31  17:59:45

공유

- 응급복구 지시

정장선 평택시장 진위천유원지 호우 피해현장 방문 모습<사진제공=평택시청>

[평택=환경일보] 이기환 기자 = 정장선 평택시장은 지난 30일 새벽 집중 호우로 인한 하천 범람 피해를 입은 진위천유원지를 방문했다.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평택시는 29일 자정부터 30일 07시까지 누적 강수량 184.5mm로 많은 비가 내렸다. 진위천유원지는 전날(29일) 호우를 대비하여 사전 폐쇄하여 이용객을 받지 않아 피해를 최소화 했다.

하지만 집중 호우 발생 후 상류 지역 이동 저수지(용인시 소재) 방류로 인해 유원지의 하천이 범람하는 피해를 입었다.

현장을 둘러 본 정장선 시장은 유원지를 점검하고, 신속한 복구와 예방 대책 마련을 공무원 및 관계 기관에 지시했다.

정 시장은 “무엇보다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자연재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역 내 피해 우려 현장 점검과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할 것”을 강조했다.

한편, 시는 재해 대비 체계를 구축하고 피해 현장의 긴급 복구와 사후 안전 관리, 위험 지역에 대한 사전 점검 활동 등을 펼칠 예정이다.

 

이기환 기자 gh331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