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재난관리자원 관리체계 혁신한다

기사승인 2020.07.31  12:35:47

공유

- 통합관리시스템 구축사업 추진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감염병‧풍수해 등 각종 재난 발생 시 긴급히 필요한 자원을 신속하게 공급하기 위해 재난관리자원 관리체계 혁신 사업을 8월부터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7월14일에 발표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의 세부 추진과제로 민간자원을 포함한 재난관리자원을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디지털 기술을 도입하는 내용이다.

지자체 등 재난관리책임기관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각종 재난에 대비해 재난관리자원을 비축‧관리해야 하지만 대부분 시‧군‧구에서만 필요한 자원을 비축‧관리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재난이 발생할 때마다 비축자원이 부족하거나 자원공급이 원활치 않고, 과잉비축 등 부실 관리로 인해 매년 상당한 양의 비축자원이 불용처리된다는 지적도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에 행안부는 시‧도의 역할을 강화하고, 민간의 전문성과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함으로써 문제점을 개선‧보완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지역별로 재난관리자원을 통합‧관리하기 위해 17개 시‧도에 지역 재난관리자원 통합관리센터가 설치된다.

시‧도별로 연면적 3,300㎡의 물류창고를 임대해 재난관리자원을 비축하고, 시‧군‧구의 긴급 재난 대응과 응급복구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연면적 50㎡의 소규모 비축창고를 곳곳에 설치한다.

용역계약을 통해 지역 재난관리자원 통합관리센터를 운영‧관리하는 전문기업을 선정하고, 재난이 발생하면 비축자원을 재난 현장에 운송하게 된다.

행안부는 2020년 3차추경을 통해 3개 시‧도에, 2021년에는 14개 시‧도에 보조금을 지급할 계획이며, 총사업비의 70%를 지원한다.

국가적으로도 재난관리자원에 관한 정보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재난관리자원 통합관리정보시스템이 구축된다. 

이 시스템에는 공급망관리시스템, 창고관리시스템, 운송관리시스템, 통합물류관리시스템을 탑재하는 등 최신 유통‧물류 분야 정보통신 기술(ICT)을 활용한다.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공급망‧입출고‧재고 및 운송현황 등을 실시간 추적‧관리됨에 따라 재난관리자원이 적시‧적소에 안정적으로 공급되는 등 관리체계가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행안부는 올해 말까지 정보화전략계획(ISP)을 수립한 후 2021년에 시스템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안영규 행정안전부 재난관리실장은 “재난 발생 시 긴급 대응과 빠른 재난수습을 위해서는 자원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하면서 “4차 산업혁명에 맞춰 디지털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등 관련 제도 개선 및 정책 개발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