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인천 외 수돗물 유충 312건은 외부 유입

기사승인 2020.07.30  15:09:16

공유

- 수돗물 유충 의심민원 2318건, 인천 외 지역 모두 외부요인으로 확인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수돗물 유충 사태의 조기 종식을 위해 7월23일부터 전국의 수돗물 유충 민원 발생 및 처리현황을 매주 공개하고 있으며, 이에 7월29일까지 취합된 유충 발생 민원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전국 수돗물 유충 발생 민원 분석 결과, 7월29일까지 총 2318건(인천 1452건, 인천 외 866건)이 접수됐고, 실제 현장에서 유충이 확인된 사례는 612건으로 나타났다.

이 중 수돗물에 유입된 유충사례는 인천에서만 256건으로 대부분 정수장 활성탄지에서 비롯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외 외부에서 유입된 유충사례는 356건(인천 44건, 인천 외 312건)으로 수돗물 공급계통이 아닌 화장실, 욕실 바닥 등 외부 요인으로 확인됐다.

우리동네 수돗물 상황정보’ <자료제공=환경부>

환경부는 국민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자 7월30일 이후부터 환경부 누리집 ‘우리동네 수돗물 상황’에서 매일 수돗물 유충 민원 발생 및 처리현황을 제공할 예정이다.

참고로 우리 동네 수돗물 상황 정보는 크게 ‘우리동네 수돗물 유충 발생 정보’와 ‘전국 수돗물 유충 민원 발생 및 처리현황’으로 구분된다.

‘우리동네 수돗물 유충 발생 정보’는 지역검색에 자신이 거주하는 지역을 선택하면, 해당지역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정수장 이름과 그 정수장으로부터 수용가로 공급된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생했는지 여부를 알려준다.

‘전국 수돗물 유충 민원 발생 및 처리현황’은 지자체별로 수돗물 유충 민원 발생 신고현황에서부터 수돗물 유충 발견현황 등 민원 처리현황을 매일 공개한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