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도시 물순환, 그린뉴딜의 첫걸음

기사승인 2020.07.30  14:00:52

공유

- 침수‧가뭄‧열섬 등 기후변화로 악화되는 도시문제 해결방안 논의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통합물관리 이후 도시 물순환 정책방향 정립 등 개선 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7월30일 오후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에서 ‘그린뉴딜 도시 물순환 전문가 정책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비롯해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배덕효 세종대 총장, 김형수 한강유역물관리위원장, 김이형 공주대 교수, 변병설 인하대 교수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배덕효 세종대 총장이 좌장 역할을 맡는 이번 포럼에서는 ‘그린뉴딜 도시 물순환 회복 및 촉진을 위한 전략’을 주제로 기조 발제와 3가지 주제발표, 자유토론이 이어졌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환경부>

먼저 기조발제에서 김형수 한강유역물관리위원장이 그린뉴딜의 첫걸음으로서 도시 물순환 전략 마련의 필요성과 기대효과에 대해 소개했다.

이어서 김이형 공주대 교수가 도시의 물순환 회복과 촉진을 위한 정책 현황과 향후 추진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변병설 인하대 교수는 도시 물순환 관련 법 및 제도에 대해 최근 국내외 동향을 소개하고 도시 물순환 법 제정의 필요성에 대해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김영도 인제대 교수는 도시 물순환정책의 기반으로서 물순환지표의 개발 및 적용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지금까지 도시 물순환 관련 법과 제도가 미흡하고 관리적인 틀이 부족해 물순환 정책의 수준이 답보상태에 있었다

주제발표 이후에는 학계와 공공기관의 전문가를 중심으로 우리나라에서 도시 물순환이 왜 필요한지와 앞으로 정책과 제도를 어떻게 형성해 나갈지에 대해 심층적으로 논의했다.

환경부는 이번 포럼 발족을 계기로 앞으로 정책, 법‧제도, 지표개발 등 3개 분과를 중심으로 포럼을 운영할 예정이다.

올해 11월까지 분과별 회의를 지속적으로 개최하고, 연말까지 도시 물순환 관련 정책 방향 정립, 법 제정안 마련, 평가지표 개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포럼 개회사를 통해 “그간 도시 물순환 관련 법과 제도가 미흡하고 관리적인 틀이 부족해 물순환 정책의 수준이 답보상태에 있었다”면서 “이번 포럼을 계기로 도시 물순환 회복 및 촉진 정책을 우리나라 그린뉴딜의 대표적 정책으로 자리매김하는 한편, 기후변화로 점차 심각해지는 도시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토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이삭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