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재활용시장 수익성 악화, 긴급지원 추진

기사승인 2020.07.30  13:26:43

공유

- 시장 수익성 감소 장기화 대비 안정화 지원대책 마련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올 상반기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기침체 및 유가하락으로부터 시작된 수거·선별·재활용업계의 수익성 감소 상황이 지속되고 있어 이를 대비한 긴급 지원대책을 추진한다.

플라스틱 재생원료의 판매량(수출, 내수 합계)은 환경부의 적체방지대책(공공비축, 수입제한, 수출확대 등) 등에 따라 작년 수준으로 회복하고 있지만, 판매단가는 지속적으로 하락해 업계의 수익성은 회복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유가가 일부 반등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전의 사례들에 비춰볼 때, 유가하락 시 재생원료 판매가격 하락은 시장에 비교적 빠르게 반영되나 유가의 회복 후에도 재생원료 판매가격의 회복에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어 낙관할 수 없는 것으로 보인다.

전국 공동주택(아파트) 1만5000개 단지에 ’자원관리도우미‘ 9730여 명을 배치해 올바른 분리배출 지원 및 홍보·캠페인 등을 통해 재활용 불가품 및 이물질 혼입 등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사진제공=환경부>

이에 따라, 환경부는 현재 재활용시장 수익 악화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원활한 수거체계 유지를 위한 지원방안을 8월 중 신속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환경부는 가격연동제 미적용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재활용품 계약단가 조정을 관계부처와 공동으로 지자체에 권고할 예정이다.

또한 3차 추경예산(422억원)으로 전국 공동주택(아파트) 1만5000개 단지에 ’자원관리도우미‘ 9730여 명을 배치해 올바른 분리배출 지원 및 홍보·캠페인 등을 통해 재활용 불가품 및 이물질 혼입 등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선별장에서 재질분리 및 선별이 어려워 잔재물 처리비용을 증가시키는 혼합플라스틱류*에 대한 분리배출 안내서(가이드라인)를 배포해 공동주택의 분리배출 품질을 개선할 계획이다.

또한 환경부는 판매단가가 낮아 대부분 잔재물로 처리돼 부담이 큰 ‘페트재질 트레이류(1회용도시락, 계란판 등)’를 대상으로 8월부터 회수·선별지원금을 지급해 처리비용 부담을 완화한다.

아울러, 올 하반기 기간에 앞서 언급된 ‘자원관리도우미’ 사업을 통해 지역별 공공·민간 선별장(전국 143개소)에도 선별전 이물질 제거, 행정지원(실적 전산화 등) 인력 1082명을 배치·운용해 선별품질을 높이고 업체의 부담도 줄인다.

환경부는 3차 추경을 통해 편성된 미래환경산업육성융자 및 혁신설비 투자지원 등 약 1000억원 규모의 직접적인 자금 지원도 실시한다.

또한, 재생원료 비축창고 3개소를 10월까지 조기 준공*하여 적체해소도 지원할 예정이다.

<자료제공=환경부>

아울러 환경부는 일부 수거가 불안정한 지역을 대상으로 비상 공공수거 계획을 수립하고, 수거가 중단될 경우 즉시 대체 수거업체를 투입하여 국민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비대면 소비 증가로 급격히 증가한 택배, 배달음식 등의 포장폐기물을 처리하기 위해, 지자체별 공공선별장 확대 운영계획도 수립하여 재활용품의 수거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관리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7월 3‧4주간 폐의류는 전달에 비해 수출량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수출단가도 2019년 수준으로 회복하지는 못했지만 6월 말 기준 소폭 상승했다.

폐비닐도 선별장에서의 보관량 기준으로, 시장 적체량이 지난달과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재활용시장 수익성 보전을 위해 단기적인 지원책을 8월중 긴급 지원할 계획”이라며 “다만 업체의 수익 악화를 근거로 국민불편을 담보삼아 행하는 집단 행동에는 관련 법령에 따라 엄중히 대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원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