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아프리카돼지열병 9건 추가 발생

기사승인 2020.07.29  11:23:35

공유

- 양성 확진 멧돼지 모두 광역울타리 내에서 발견

[환경일보]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지난 일주일간(7월 22일~28일) 강원도 화천군, 경기도 포천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9건이 추가로 발생해 현재까지 총 686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에서 검사한 멧돼지 시료는 총 332건으로, 폐사체 시료가 45건, 포획개체 시료가 287건이었다.

양성이 확진된 9건 중 8건은 환경부 수색팀과 주민에 의해 발견된 폐사체, 1건은 화천군 상서면 다목리의 포획틀에서 포획된 개체의 시료였다.

양성이 확진된 멧돼지는 모두 광역울타리 내에서 발견됐으며, 폐사체는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시료채취 후 현장 소독과 함께 매몰처리 했다.

환경부는 멧돼지 발견자 및 발견지점 소독, 발생지점 출입통제 등을 실시했으며, 확진결과를 관계기관에 통보하고 주변 도로와 이동차량에 대한 방역 철저 등 대응 조치 강화를 요청했다.

환경부는 장마기간이 끝날 때까지 도(道) 현장상황실과 지방(유역)환경청, 시군 간 상황관리체계를 유지하고, 멧돼지 차단 울타리 훼손 등 긴급상황 발생 시 신속히 대응하는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며, 주민들에게 집중호우에 의해 울타리 손상 등이 발견될 경우 즉시 지자체 등 관계기관에 신고해 주길 안내하고 있다. 

김원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