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영어 모르면 문제도 풀지 마’

기사승인 2020.07.06  18:43:56

공유

- 대원국제‧영훈국제中, 수학·과학 지필고사 문항 영어로 출제

초등학교를 졸업한 영어로 된 시험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정규수업 외 영어교육이 필요해 취약계층 학생들에게 커다란 벽으로 작용한다는 지적이다.

[환경일보] 지난 6월,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지정 취소된 대원국제중과 영훈국제중이 학교 정기고사 일부 과목의 시험 문항을 영어로 출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이 서울시 성동광진교육지원청과 성북강북교육지원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영훈국제중은 2015년부터 2019년 중간고사까지 영어, 과학 지필고사 문항을 영어로 출제했다.

대원국제중도 2015~2019년까지 영어와 수학 일부 문항을 영어로 출제했다. 뿐만 아니라 2018년부터는 과학도 일부 문항을 영어로 출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학교알리미에 따르면, 대원국제중과 영훈국제중은 2017년 이래로 입학생 160여명 중 외국학교 수학자가 해마다 1~4명(0.6~2.4%)에 불과할 만큼, 국내 초등학교 졸업자들이 대다수인 학교이다.

그런데도 영어를 상당한 수준으로 구사하지 못하면 시험문제에도 제대로 접근하지 못하게 함으로써, 시험문제를 풀기 위해 영어 사교육을 또 받아야 하는 구조임이 확인된 것이다.

강 의원은 “초등학교를 막 졸업한 학생들이 영어로 지필고사를 치르려면 교과과정 외의 추가 공부가 필요하다”며 “이는 사교육을 받을 수 없는 취약계층 학생들에게 커다란 벽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이번 자료를 통해 국제중학교가 본래 목적과 다르게 일부 부유층의 특권학교로 운영됐음이 다시 한번 확인됐다”며 “향후 국제중 지정 취소 절차가 정상적으로 마무리돼 특권교육의 철폐와 교육의 다양성 구현이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