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2020 공동하계포럼-스마트 통합물관리④]
스마트상수도, ‘소비자’ 빠진 시설인프라는 의미 없어

기사승인 2020.07.03  20:41:50

공유

- 국민과 함께하는 스마트한 상수도 정책 될까, 전문가의 뼈있는 진단

지난 7월1일 '2020 공동하계포럼-스마트 통합 물관리'의 마지막 세션으로 '국민과 함께하는 스마트 상수도 정책' 이 진행됐다 <사진=최용구 기자>

[롯데호텔=환경일보] 최용구 기자 = 정부는 올해 ‘스마트 지방상수도 지원사업’을 전국 단위로 본격 실시한다.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이 핵심으로 국비 8760여억원을 포함, 총 1조3500억원이 넘는 사업비가 투입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이는 지난해 벌어진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가 직접적인 발단이 됐다. 사고의 예방부터 효과적인 대응에까지 전과정을 관리할 수 있는 체계의 필요성이 대두된 것이다. 

현재 기본계획 수립이 마무리된 단계로, 우선 전국 44개 지자체를 대상해 7월부터 공사가 들어간다. 과연 정부가 얘기하는 ‘소비자 맞춤형’이 돼서 떨어진 수돗물에 대한 신뢰를 회복할 수 있을까. ‘2020 공동하계포럼-스마트 통합물관리’의 마지막 세션인 ‘국민과 함께하는 스마트 상수도 정책’을 통해 전문가들의 진단을 들어봤다.

과학성 기반한 ‘소비자 맞춤형’ 정책 

환경부의 파악에 따르면 국내 수돗물의 음용률은 5% 수준이다. 상수도보급률이 97% 가까이에 달하고, 지속적인 노후관 개량과 고도정수처리 보급으로 수돗물 품질은 세계적 수준이라는 정부의 강조가 무색한 수치다. 

이처럼 ‘마시기는 꺼려진다’는 우리 국민의 수돗물에 대한 신뢰는 지난해 더 내려앉았다. 정부는 인천 사태에서 드러난 허술한 대응을 인정하고, 실시간 감시를 통한 대응력의 부족을 근본적인 문제로 파악했다. 현재 추진 중인 스마트 상수도 정책이 나온 배경이다.

기존의 물관리에 정보통신(ICT) 기술을 결합, 물순환에 대한 패키지 성격의 통합관리모델을 만들어 안정성 및 효율성을 확보한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통해 ‘소비자 맞춤형’의 정책이 될 거라는 기대다.  

여기에서 ‘실시간 계측설비’ 등의 인프라는 핵심 요소다. 신속히 데이터를 수집해 해석하고, 운영상의 해법을 제시하기 위한 기초이기 때문이다.

안 사무관은 환경부의 스마트 관망관리 체계 추진 방향을 밝혔다 <사진=최용구 기자>

탁도계, 잔류염소 측정기 등 자동수질측정장치를 곳곳에 설치해 놓고 정수장의 물이 관망을 타고 이동하면서 생기는 변화를 관찰한다. 관세척 설비로는 내부의 쌓여진 퇴적물을 제어한다. 또 문제가 발생하면 핵심요소에 마련된 자동 드레인 설비로 물을 빼고, 밸브를 닫아 공급을 막는 등의 체계를 갖춘다는 게 정부가 제시한 스마트 관망관리의 체계다.

안성보 환경부 물이용기획과 사무관은 이를 종합해 “과학적으로 수량과 수질을 관리하고, 사고 발생 때는 신속히 대응해 예방한다”며 “이러한 정보는 소비자인 국민에게 실시간으로 전송돼 하나의 패키지 형태의 사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현 스마트 관망관리의 방향이 ICT 기반의 시설구축으로만 초점을 두는 것이 아니냐는 일각의 우려도 제기된다. 장치를 설치해 놓는 데만 치중해, 자칫 수집된 데이터를 관리하고 운영하는 앞으로의 더 중요한 문제를 놓치는 것이 아니냐는 거다.

소비자 중심 정책 맞는지 재고해야 

이두진 한국수자원공사 수도운영부장은 이 점에 대해 "시설을 구축하는 것은 하나의 과정일 뿐"이라며 "스마트한 관리는 실시간 데이터를 어떻게 관리하고 운영하는지에서 판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보통신이 결합된 물에 대한 신속하고 다양한 정보는 소비할 국민들에게는 분명 유용히 작용될 수 있다. 이를 테면, 가구 별 물 사용량 정보를 가지고 독거노인 등 취약층의 건강 상태를 파악해 볼 수 있는 상황이 그러하다.

또 관망의 누수정보가 소비자에게 신속히 전달되면 물 절약으로도 이어진다. 다만 이는 모두 수집된 정보에 대한 관리 체계가 제대로 자리 잡혔을 때의 얘기다.

소비자들의 요구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것이 꼭 ICT만은 아니라는 의견도 나온다. 최영준 WI plat 부사장은 "물을 소비할 고객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부터 파악해서, 필요에 따라 ICT를 조합한다는 차원의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시 말해, 정부가 ICT를 적용하는 데 있어 그 중심에는 소비자가 있는지 신중히 살펴야 한다는 것이다.    

환경부의 스마트 관망관리 체계 <자료제공=환경부>

스마트 관망관리 체계가 보급되면 운영은 각 지자체 및 수자원공사 등의 역할이다. 가정에서 수돗물을 사용할 국민들 이전의 '1차 소비자'이기도 한 셈이다. 사정에 따라서는 위탁 운영을 맡길 수도 있다.

그렇다면 적용된 각종 계측설비로 수집된 정보를 이들이 해석하고, 상황에 맞게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이 있는지도 사전에 살펴야 할 요소다. 이는 환경부가 강조하는 '소비자 맞춤형'의 스마트한 관리체계의 취지와도 연결된다.

하지만 지금의 상황은 본 취지와는 맞지 않는다는 평가다. 스마트 상수도 체계라는 정부의 정책이 엔지니어링사 위주로 설계가 진행 중이라는 것이 이를 드러낸다.

이 부장은 이에 대해 "수도시설의 사고를 접하고 대응할 운영자들이 맞춤형이라는 정부 정책에 동의할 수 있어야 한다"며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하는거 만큼이나, 운영자들이 실시간으로 대응할 수 있는지도 염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에 남겨진 과제

수질악화로 인해 유입을 차단시키고, 자동으로 외부에 배출하게 될 때의 몇 가지 문제도 있다. 갑작스레 물이 끊기는 상황을 맞닥뜨릴 소비자에게 유발되는 혼선이다. 외부로 배출된 물이 빠져나갈 인근의 하수망이나 하천 등의 유무도 현실적으로 고려해야 한다.  

이처럼 이번 스마트 상수도 정책의 핵심인 '소비자 맞춤형'과 '패키지 성격의 통합관리모델'에 대해 업계 관계자들은 적잖은 보완의 필요성을 얘기했다. 그리고 막대한 사업의 규모를 감안해 서둘러 변화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다.

이날 좌장을 맡은 구자용 (사)대한상하수도학회 회장은 "시설이나 설계에 대한 국가적 기준점이 아직 없기에, 출발에서의 혼선은 불가피하다"면서도 "제시된 업계의 목소리를 반영해 토론회나 세미나를 통해 의견을 지속적으로 나눠야 할 시점"이라고 전했다.    

소비자인 국민의 수돗물 신뢰를 높인다는 정부의 계획에, 보다 소비자를 생각할 수 있는 명확한 과제가 제시됐다. 앞으로 정부가 나서서 풀어야 할 숙제다. 지금처럼이라면 '무늬만 스마트'가 될 가능성은 짙다. 

최용구 기자 cyg34@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