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충남도 ‘생활안정자금’ 지역경제 마중물…소비 늘어

기사승인 2020.06.05  11:51:22

공유

- 제4차 경제산업 대책본부회의 개최, 소상공인 체감 경기지수 4월 대비 16.3p 상승

경제산업 대책본부회의 <사진제공=충청남도>

[충남=환경일보] 김현창 기자 = 충청남도 생활안정자금이 지역경제의 선순환 역할을 하며 낙수효과를 불러일으킨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는 4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김용찬 행정부지사를 비롯한 경제·산업분야 전문가, 관련 담당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4차 경제산업 대책본부회의’를 개최했다.

충남도에 따르면 최근 정부 긴급재난안정자금과 도 생활안정자금 지원 등으로 소상공인 매출액 및 체감지수가 크게 개선됐다.

실제 소상공인 5월 경기 동향 조사 결과, 도내 소상공인 체감경기지수는 90.3으로, 지난 4월 대비 16.3p 상승했다.

전통시장 역시 105.9로, 지난 4월 대비 23.7p 올랐다.

소상공인 매출감소 추이를 살펴보면 지난달 4일 소상공인 매출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55%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긴급재난안정자금과 도 생활안정자금이 유통된 지난달 25일에는 45.3%로 매출감소 폭이 크게 개선됐다.

소비자 동향조사결과 역시 5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80.8로 전월대비 5.4p상승했다.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중 6월 업황전망BSI는 제조업의 경우 4p상승한 48, 비제조업은 9p상승한 58로 조사됐다.

김용찬 행정부지사는 “정부의 재난지원금과 도와 일선 시군의 생활안정자금이 도민들에 지급되면서 지역경기가 활력을 되찾고 있다”면서도 “소비심리 위축이 지속되면서 민생경제는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다. 이를 위한 지원책을 신속히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연구원 경제동향분석센터는 이날 산업연구원(KIET)과 한국개발연구원(KDI) 등의 주요 연구 자료를 분석, 도정에 접목한 자료를 제시했다.

임병철 책임연구원은 “코로나19로 비대면 경제활동 등 삶의 방식이 전반적으로 재편됨에 따라 공유경제 위축이 우려된다”며 “도에서 추진 중인 공유경제 관련 정책의 수정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19 재확산이 우려되는 만큼 최악의 상황을 고려한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정부 및 지자체 지원제도 범위에서 벗어난 정책사각지대의 기업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도는 포스트코로나19에 대비, 47건의 역점·추진과제를 발굴해 추진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포스트코로나19에 대비해 추진 중인 과제는 27건으로, △유턴 희망기업 유치 △신규 축제 개발 △농산물 소비 판촉·홍보 △소규모 공사 적정공사비 설계기준 마련 등이다.

신규과제 20건은 △언택트 산업 교육훈련 프로그램 발굴 △해외 바이어 온라인 수출 상담회 △미래 식량안보 대비 농정정책 전환 △고부가가치 수산식품 개발 등이다.

김현창 기자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