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식약처 해외정보리포터 전문인력 확충

기사승인 2020.06.03  11:25:12

공유

- 식‧의약 전공자 및 관련 업계 종사자 신규 위촉 확대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해외 현지에서 식‧의약 정보를 신속 정확하게 입수해 식약처에 보고하는 해외정보리포터로 식‧의약 전공자 등 전문 인력을 확충해 위촉했다.

해외정보리포터는 거주 국가의 정부기관, 학계, 소비자단체 등에서 발표하는 위해정보를 수집하고, 현지 판매제품의 표시사항 등을 확인하는 업무를 맡고 있다. 이번에 신규 위촉한 인원은 총 51명으로 식‧의약 전공자 10명 및 미국 국립보건원 등 관련 기관 종사자 41명이다.

따라서 해외정보리포터 전체 인원은 기존 46개국 106명에서 47개국 157명으로 확충됐다.

식약처는 앞으로 해외정보리포터에 대한 주기적인 교육과 제출된 보고서에 대한 엄격한 평가를 통해 양질의 정보가 수집되고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참고로 해외의 부적합 제품, 회수(리콜) 제품 등 다양한 위해정보는 식약처 누리집과 식품안전나라, 의약품안전나라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