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기사승인 2020.06.01  16:25:51

공유
<사진제공=핫핑크돌핀스>

[환경일보] 핫핑크돌핀스 수중조사팀이 약 1시간 여에 걸쳐 대정읍 신도리 앞바다에서 장비 없이 맨몸으로 잠수해 해양쓰레기를 수거했다.

수거 후 분류작업을 거쳐 약 219점의 쓰레기를 구분했으며 통발, 낚시루어, 플라스틱 조각 등이 특히 많이 발견됐다.

5월31일 한 시간 동안 핫핑크돌핀스가 수거한 해양쓰레기만 해도 상당한 양이었다. 바다에 버려지는 해양쓰레기는 제주 남방큰돌고래들에게 큰 위협이 되고 있다.

김원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