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농진청, 창덕궁서 풍년 기원 손 모내기행사 연다

기사승인 2020.05.21  22:20:15

공유

- 조선 시대 친경례 재현 ⋯ 코로나19로 관람객 없이 진행

[환경일보] 이보해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5월25일 서울 종로구 창덕궁 청의정 일원에서 문화재청(청장 정재숙)과 함께 손 모내기 행사를 연다.

 이 행사는 조선 시대 임금이 그해 농사의 풍흉을 가늠하고 백성들의 마음을 헤아리기 위해 궁궐 안에 경작지를 조성해 직접 농사를 행했던 친경례(親耕禮)를 재현한 것이다. 

이날 모내기하는 벼 품종은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밥맛 좋고 재배 안정성 높은 ‘해들’이다.

 올해는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 차원에서 일반 시민의 참여 없이 행사를 진행한다.

 농촌진흥청 재배환경과 노태환 과장은 “매년 시민과 함께 했던 행사가 아쉽게도 올해는 비공개로 진행된다.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모내기 행사를 잘 치루겠다”라고 말했다.

이보해 기자 hotsu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