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봄바람 휘날리며 달리는 국내산 승용마

기사승인 2020.04.10  11:00:45

공유

- 한라산 난지축산연구소 초지 말 100여 마리 방목 시작…건강한 승용마 기대

방목된 승용마<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보해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국내산 승용마 100여 마리를 이달부터 순차적으로 한라산 중·산간 지역에 위치한 난지축산연구소 초지에 방목한다고 밝혔다.

국내산 승용마는 국내 고유 유전자원인 제주마와 더러브렛의 교배종이다. 털색은 흑색 또는 흑백 얼루기이고, 몸의 높이는 145∼150cm를 목표로 육성 중이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제주마의 강건성과 더러브렛의 체형을 활용해 한국인 체형에 맞게 품종을 개량하고 있다.

국내산 승용마는 오는 10월 말까지 약 210일 동안 초지에서 신선한 풀을 섭취하며 자유롭게 활동하게 된다.

말을 방목하면 근육과 심폐 기능이 강화되고, 말이 무리 생활을 하면서 사회성과 바른 품성을 기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말에게 신선한 풀을 먹일 수 있어 에너지뿐만 아니라 양질의 단백질, 비타민, 무기물 등의 영양소를 공급할 수 있다. 영양소 중 비타민 A와 E 등은 어미 말이 새끼를 가지는 데 도움이 된다.

특히 방목을 하면 말을 축사에서 관리하는 것보다 단백질, 지방, 탄수화물이 풍부한 농후사료와 건초의 급여량이 줄어 관리 비용도 절약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양병철 난지축산연구소장은 “겨우내 축사에서만 생활하던 말들을 너른 초지에 방목하면 풍부한 영양소 섭취와 적절한 운동을 할 수 있어 방목을 통해 건강한 승용마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보해 기자 hotsu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