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한국의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백서 발간

기사승인 2020.04.09  18:43:08

공유

-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국가식물 유전자원 핵심 보고

한국의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표지<자료제공=산림청>

[환경일보] 이보해 기자 = 산림청과 국립수목원은 산림생물 다양성의 보고이며, 국가 보호지역인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411개 지역을 대상으로 지난 10년(2010년~2019년)간 조사한 결과를 집대성한 '한국의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을 발간했다.

국내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면적은 1718㎢로 10년 전 1166㎢에 비해 47%로 증가했으며 이 가운데 327개 지역은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의 세계보호지역 데이터베이스(WDPA : World Database on Protected Areas)에 등록하여 국제 인증을 완료했다.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에는 국가 식물유전자원의 약 51%에 해당하는 2120종이 자생하고 있으며, 희귀식물의 41%, 특산식물의 39% 가 현지 내에서 보호를 받고있다.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의 면적은 국가 보호지역의 4.09%에 해당하지만 국립공원(0.58종/㎢), 백두대간 0.69종(0.69종/㎢),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1.23종/㎢) 등 다른 보호지역에 비해 단위면적 당 높은 식물 다양성을 유지하고 있었다.

또한, 국립공원, 백두대간 보호 구역 등의 기존 보호구역에 포함되지 않은 DMZ 일원 16개의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은 한반도 동-서 생태 축(DMZ, 248km)을 이어주는 중요한 생물 다양성 보전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산림청은 이처럼 생물 다양성 측면에서 높은 보전 가치를 지닌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에 대한 관리 여건과 현황, 지정·관리에 관한 성과를 분석하고 개선사항 발굴을 위해 관리 효과성 평가를 5년마다 실시해 보전 관리에 힘쓰고 있다.

한편, '한국의 산림유전자원보호 구역'은 국립수목원 누리집 홈페이지의 ‘연구 간행물’에서 누구나 내려 받아 볼 수 있다.

산림청 심상택 산림보호국장은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은 국가 보호지역 중 높은 산림생물 다양성을 유지하고 있으며, 국가생태 축을 효과적으로 보전하는 중요구역이고 지속적인 관리와 국제기관 등재를 통하여 세계적으로 인증 받는 보호지역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보해 기자 hotsu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