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코로나19 대응, 해양수산 정책 논의

기사승인 2020.04.09  10:05:54

공유

- 문성혁 장관, 해양수산 전문가와 영상토론회 개최

[환경일보]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4월8일(수) 오후 4시 문성혁 장관 주재로 해양수산분야 전문가들과 영상토론회를 개최해 코로나19에 따른 해양수산분야 영향과 향후 정책방향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토론회에서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금융과 실물경제 전반에 큰 충격을 가져오고 있으므로 L자형 또는 U자형 장기 불황이라는 최악의 시나리오까지도 대비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온라인 등 비대면(Untact) 활동 확대, 스마트‧디지털 경제로의 조기 전환 등과 같이 코로나19를 계기로 국민들의 생활과 소비행태 전반이 변화하고 있어 이에 대한 준비도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특히 전문가들은 해양수산 분야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그 이후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분야별 대응전략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성혁 장관 주재로 해양수산분야 전문가들과 영상토론회를 개최해 코로나19에 따른 해양수산분야 영향과 향후 정책방향을 논의했다. <사진제공=해양수산부>

먼저 해운물류분야에서는, 관련 업계에 대한 긴급 유동성 지원 규모를 더욱 확대하고, 자율운항선박 개발, 해운물류 플랫폼 비즈니스 창출, 항만배후단지를 활용한 신산업 육성(인천항 전자상거래 클러스터 등)과 같이 미래 해운산업 및 연관 산업 육성을 위한 투자 확대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두 번째로 항만분야에서는 침체에 빠진 국가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SOC 구축 등을 통한 경기부양이 시급하다는 측면에서 부산 제2신항 개발과 같은 항만인프라 개발 사업을 조기 추진하고, 광양항 자동화와 같이 어떠한 재난에도 관계없이 항상 개발․운영이 가능한 스마트 항만 조성 및 유지관리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세 번째로 수산분야에서는 코로나19를 계기로 유통시스템이 온라인 시장을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으므로, 수산식품 온라인 직거래 활성화를 위한 유통 플랫폼 육성 및 관련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간편식‧기능식과 같은 맞춤형 수산식품 개발에 대한 지원도 더욱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네 번째로 해양관광분야에서는, 국내 관광 활성화와 해외 관광객 유치의 회복에 시간차가 예상되는 점을 감안해 단기적으로는 해양치유‧생태관광 등과 같은 국내관광에 초점을 맞추고, 중장기적으로는 안전한 국가라는 신뢰 형성, 해양관광 콘텐츠 개발 등을 위한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데에 인식을 같이 했다.

해양수산부는 전문가들의 제안 내용을 바탕으로 분야별 코로나19 대응전략을 마련할 예정이며, 도출된 핵심과제가 2021년도 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재정당국과 적극 협의할 계획이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해양수산업이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도록 정책 여건을 면밀히 검토하여 대응전략을 마련해 나가겠다.”라며, “각 분야의 전문가, 업계에서도 정부의 대응전략 마련과정에 적극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