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광역철도 노후시설 집중개량 착수

기사승인 2020.04.01  17:01:17

공유

- 수도권 7개 노선의 전기설비 등 개량 2022년까지 완료
분당선 작업시간 확보 위해 오는 6월부터 열차 운행시간 조정

분당선 전기시설 개량계획 <자료제공=국토교통부>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설치된 지 20~30년이 경과한 수도권 광역철도의 노후시설을 대폭개량해 안전한 열차 운행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분당선을 비롯한 수도권 광역철도 7개 노선의 노후 전기설비 등을 2022년 말까지 집중개량 한다고 밝혔다.

수도권 광역철도의 경우 시설물 노후화가 심화되는 상황에서 열차운행밀도가 높아 운행 안전의 위험성이 증대되고 있는 상황으로, 내용연수를 고려해 전차선로, 배전설비 등을 교체하고, 안전시설을 보강하는 등 필요한 개량을 최대한 신속히 완료한다는 취지이다.

철도시설의 대규모 개량은 열차가 운행하지 않는 시간대에 이뤄져야 하므로, 작업시간이 제대로 확보되지 않는 경우 개량이 지연되는 등의 한계가 발생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적기에 개량이 이뤄지지 않는 경우 사고‧장애가 증가한다. 국민 안전에 위협요인으로 작용하는 점을 고려, 필요한 작업시간과 예산을 적극 확보해 조속하게 개량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분당선은 선로연장이 길고 지하구간의 특성 상 먼지, 누습 등으로 운영환경이 열악해 개량대상이 많고 시급함에도 현재 열차운행시간 유지 시 개량에 5년 이상의 시간이 소요되는 문제가 있어,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개량을 앞당기는 것이 중요한 상황이다.

이에 2022년까지 개량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필요한 작업시간 확보를 위해 불가피하게 열차운행 시간을 조정할 예정이다.

분당선은 오는 6월부터 2022년 말까지 평일과 주말(공휴일포함)의 비교적 이용률이 낮은 심야 시간대 3개 열차시간이 조정된다.

평일 왕십리에서 오후 11시07분에 출발해 수원까지 운행하는 6351열차는 죽전(오전 12시01분 도착)까지 단축해 운행하고, 오후 11시39분과 오후 11시48분에 왕십리에서 출발해 죽전까지 운행하는 6359열차와 6361열차는 운행이 중지된다.

주말에는 왕십리에서 오후 11시15분에 출발해 수원까지 운행하는 6275열차는 죽전(오전 12시 09분 도착)까지 단축해 운행하고, 오후 11:41분에 왕십리에서 출발하는 6279열차와 수원에서 오전 12시05분에 출발하는 6280열차는 운행이 중지된다.

국토부 강희업 철도안전정책관은 “이번 집중 개량은 앞으로 국민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철도를 이용하기 위한 반드시 필요한 사항”으로, “이에 따른 분당선 열차 조정은 불가피한 측면이 있는 점을 고려해 불편이 발생하더라도 넓은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리며, 열차 이용에 혼란이 없도록 홍보와 안내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