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생활 주변 위험은 ‘안전신문고’가 책임진다

기사승인 2020.04.01  10:33:25

공유

- 4월1일부터 5월31일까지안전 위험요인 집중 신고 기간 운영

안전신문고 메인 화면 <자료출처=안전신문고>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봄철을 맞아 ’안전 위험요인 집중 신고 기간’으로 정하고,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안전신고 대상은 야영장‧유원지·놀이시설 등에서의 위험시설이나 낙석 위험, 도로‧등산로 파손, 산불‧화재 위험, 불법 주‧정차 등 안전 무시 관행을 비롯한 생활 속 모든 안전을 위협하는 요인들이다.

신고는 위험요인을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찍어 안전신문고를 이용해 간편하게 할 수 있다. 신고된 사항은 행안부에서 신속하게 처리기관을 지정해 분류하고 조치 결과를 신고인에게 문자메시지 등으로 알려준다.

그간 안전신문고로 접수된 안전신고 통계를 분석해 보면, 서비스 개시(2014년 9월30일) 이후 현재까지 총 198만여 건의 안전신고가 접수됐고, 165만여 건의 안전위험요인이 개선(83.6%)됐다.

올해 신고유형별로 살펴보면, 도로·신호등 파손, 불법 주·정차 등 교통안전 24만98건(86.8%), 사회안전 1만1835건(4.3%), 산업안전 7980건(2.9%), 시설안전 7914건(2.9%), 생활안전 5054건(1.8%), 학교안전 3374건(1.2%) 순으로 나타났다.

교통안전의 경우 작년 4월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시행에 따라 16만3000여건이 신고됐으며, 과태료 부과율은 75.4%로 나타났다.

최근 4년간 봄철(4~5월) 안전신고와 이에 따른 조치로 크고 작은 사고를 예방할 수 있었다. 특히 작년에는 4대 불법 주·정차, 표지판·반사경·맨홀·난간 파손, 전봇대·통신 정비요청 등 총 19만6000여건의 안전신고를 통해 16만3000여건이 개선됐다.

구본근 행안부 생활안전정책관은 “생활 주변의 사소한 안전위험요인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즉시 안전신문고로 신고해 개선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