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박선호 국토부 차관, 임금체불 없는 안심일터 당부

기사승인 2020.03.25  15:18:21

공유

- 25일 일자리 개선 간담회서 산하기관 추진계획 점검‧논의

[환경일보] 박선호 국토교통부 제1차관은 3월25일(수) 정동에서 건설 일자리 개선을 위한 발주기관 간담회를 영상회의로 개최했다.

국토부는 건설 근로자들이 정당하게 대우받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건설산업 일자리 개선대책(2017.12), 건설 일자리 지원 대책(2019.11)을 발표하고 공공공사 임금직접지급제 의무화, 고령근로자 시범사업 등을 추진하는 중이다.

이번 간담회는 건설 일자리 주요 대책을 일선에서 적용하고 있는 국토부 산하기관의 임금직접지급제 추진현황 등을 점검하고 향후 추진 계획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간담회에서는 임금직접지급제 개선 필요사항에 대한 대응방안, 고령근로자 시범사업 계획 등 주요 일자리 정책에 대해 논의하였으며, 정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각 기관에서 추진하고 있는 다양한 시도들이 소개됐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임금직접지급제 운영 과정에서 발견된 일부 지급시스템의 한계를 보완하고 임금체불을 근원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자체 시범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성공사례를 공공부문에서 확산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전자적 대금지급시스템 진단용역을 통해 개선방안을 도출해 시스템 개선협의를 추진하고, 임금직접지급제 모니터링 강화 및 선급금 관리강화 방안 등 체불을 근원적으로 예방하기 위한 구체적 사례를 공유했다.

아울러 고령근로자 특성을 고려하여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현장관리를 위한 작업배치, 친화적 작업환경조성, 안전・편의시설 지원 등의 고령근로자 시범사업 계획도 논의했다.

박선호 차관은 “국토부는 건설 근로자의 임금보장과 처우개선을 위한 정책들을 흔들림 없이 추진할 계획으로, 코로나19로 건설업계가 어려울 때일수록 취약계층인 건설근로자의 임금과 건강보호를 위해 모범사례들이 타 현장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코로나19 상황이 완전히 해소될 때까지 긴장을 놓지 말고 정부와 함께 방역활동에 지속적으로 동참해 주기를 당부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