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농식품부, 2019년산 쌀 변동직불금 2336억원 지급

기사승인 2020.02.26  17:08:29

공유

- 64만1000명, 63만6000ha, 농업인 당 평균 36만4000원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26일부터 해당 시·군·구를 통해 2019년산 쌀 변동직불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지급단가는 80kg당 5480원(1ha당 36만7160원)으로 총 지급액은 2336억원이다. 지급 받게 되는 농업인은 64만1000명(63만6000ha)이고, 1인당 평균 지급액은 36만4000원 수준이다.

전체 지급면적과 농업인 수는 2018년산보다 각각 1만8000ha, 9000명 감소했으며, 1인당 평균 지급면적은 0.99ha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번 쌀 변동직불금에 수확기 쌀가격과 고정직불금을 합한 농가수취금액은 80kg당 21만399원으로, 목표가격(21만4000원/80kg) 대비 98.3%로 농가소득을 안정적으로 보전했다.

한편 농식품부는 농업농촌공익직불법 시행에 필요한 ‘농업소득의 보전에 관한 법률 시행령·시행규칙 전부개정령안’ 입법예고(’20.2.21~4.1, 40일간)를 추진중이다. 오는 5월 농업농촌공익직불법이 시행되면 쌀 변동직불금은 공익직불제로 통합된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