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충남도 ‘농업용 드론’ 현장 투입…생산성 향상 도모

기사승인 2020.02.26  14:12:50

공유

- 지난해 60대 지원에 이어 올해 100대 추가 공급…방제 및 예찰 활동

충남도는 농업용 무인항공기 드론 100대를 신규 보급 한다

[충남=환경일보] 김현창 기자 = 충청남도가 4차산업 혁명 관련 기술의 필두로 꼽히는 ‘드론’(멀리콥터)을 농업 현장에 적극 투입한다.

앞으로 공중에서 드론이 농약을 살포하거나 작물의 생육상황을 파악, 농업 생산성 향상을 도모할 전망이다.

충남도는 올해 농업현장의 수요를 반영한 농업용 무인항공기 드론 100대(20억 원)를 신규 보급, 병충해 방제 및 비료 살포 등에 활용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농업용 드론 보급은 농촌인력 감소 및 고령화에 따른 방제 작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됐다.

충남도는 시군 수요 조사를 거쳐 지난해 하반기 60대를 지원, 도내 총 273대의 드론을 보유하고 있다.

올해 100대를 더하면 약 400여 대의 드론이 도내 농경지 상공을 넘나들며 병충해 방제 및 예찰활동을 벌이게 된다.

사업을 희망하는 농업인 및 농업법인은 주소지 시군 농정부서 농기계 담당자에게 사업 문의 및 신청할 수 있다.

박지흥 충남도 식량원예과장은 “400여 대의 드론이면 1일 약 1만㏊ 정도 방제가 가능하다”며 “도내 적정 수요 충족 시까지 매년 100대 규모로 공급 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현창 기자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