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두산중공업 사태 본질은 화석연료”

기사승인 2020.02.24  13:34:06

공유

- 이헌석 본부장 ‘화석연료와 원자력에만 집중한 경영진 오판’

[환경일보] 정의당 이헌석 생태에너지본부장이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영진 오판으로 대량 명예퇴직에 나선 두산중공업 사태를 비판했다.

기자회견에서 이헌석 본부장은 “6년째 적자를 보고 있는 두산중공업 사태의 본질은 화석연료·핵에너지에 집중했던 경영진의 오판”이라고 경영진의 책임을 추궁했다.

미국의 GE나 독일의 지멘스 등이 전력사업과 화석연료 사업 부문에서 대규모 감원조치를 취하는 등 전 세계적인 기후위기와 에너지 전환 정책으로 에너지 산업의 변화가 진행되고 있음에도 경영진이 이를 반영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정의당 이헌석 생태에너지본부장이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사진제공=정의당>

실제로 2015년 두산중공업은 전체 수주의 62%가량을 해외 석탄사업에서 확보했다. 그러나 기후위기 심화로 탈석탄 열풍이 불면서 실적이 떨어졌고 이는 원전도 마찬가지였다.

전 세계적인 에너지 전환 정책으로 기존 석탄 화력과 원전 비중은 줄고, 재생에너지 시장이 급격히 확대되고 있다. 원전 종주국 중 하나인 프랑스마저도 올해 원전 2기 폐쇄를 시작으로 2035년까지 원전 14기를 폐쇄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미국의 에너지경제·재무분석연구소(IEEFA)는 작년 9월 보고서에서 “두산중공업이 발전시장의 방향을 오판했다”며 “원전과 화석연료 기술에 주력해온 기업의 위축 상황에서 두산중공업의 전략적 오판이 재무 위험을 불러왔다”라고 지적했다.

이는 두산중공업뿐만이 아니다. 미국의 GE는 2017년 1만2000명 규모의 감원계획을 발표했고, 같은 해 지멘스는 6900명 규모의 감원계획을 발표했다. 모두 기후위기 대응에 따라 화석연료 사업이 축소됐기 때문이다.

이 본부장은 “미래한국당과 일부 보수언론은 이번 사태를 ‘탈원전 정책 탓’이라고 매도하고 있다. 이는 두산중공업 부실을 탈핵정책과 노동자들에게 전가하는 처사”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본부장은 “기후위기 대응과 에너지 전환은 막을 수 없으며 오히려 더 빠른 속도로 진행돼야 한다”며 “정의당의 대표 공약 ‘그린뉴딜’ 공약을 통해 문제를 풀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로운 전환(Just Transition)’ 원칙에 따른 그린뉴딜 정책이 구체적으로 작성되지 않는다면, 기후위기와 사회적 혼란은 모두 가중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