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제조업 산업재해, ‘조선업’ 최다

기사승인 2020.02.17  13:49:46

공유

- 2019년 제조업 사망자 982명 중 조선업 204명

제조업 사망자 982명 가운데 조선업이 204명으로 가장 많았고, 자동차제조업이 196명으로 뒤를 이었다.

[환경일보] 최근 10년 간 울산지역에서 발생한 제조업 산업재해 중 조선업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4년 간 조선 경기 추이에 따라 산재사고자 수도 비례해 증감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종훈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업종별 업무상 사고자수 자료에 따르면 2019년 제조업 사고자수는 982명으로 가장 높았다. 기타의 사업 670명, 건설업이 528명으로 뒤를 이었다.

제조업에서는 강선 건조 또는 수리업 등 조선업이 204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자동차제조업이 196명으로 뒤를 이었고, 화학 및 고무제품 제조업 등 석유화학은 101명으로 절반 수준에 그쳤다.

특히 조선업 산재사고는 2014년 370명을 고점으로 경기 하락에 따라 2018년 170명까지 줄었다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발생형태별로는 단순 넘어짐을 제외하고 조선업은 떨어짐 30명과 끼임 30명 등으로 가장 비율이 높았고, 부딪힘(28)과 불균형 및 무리한 동작(23) 등도 높게 나타났다.

자동차제조업의 경우에는 떨어짐(9) 보다 끼임(51)이 더 많은 것으로 확인돼 현장별 위험요소 차이점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최근 조선업 수주가 회복추세인 것은 다행이지만 산재사고까지 증가하는 것은 별개”라며 “대표 발의한 기업살인처벌법이 아직 계류 중이다. 환노위가 조속히 심의하고 통과시켜 20대 국회에서 원청 책임을 높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