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화재안전성능보강 의무화 대상 건축물 지원

기사승인 2020.02.17  09:28:49

공유

- 피난약자이용시설, 다중이용업소 공사비 최대 2600만원까지 보조금 지원 예정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정부가 5월1일부터 시행되는 건축물관리법에 따라 화재안전성능보강 의무화를 앞두고 이달 17일부터 의무화 대상 건축물에 대한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2022년까지 한시적인 사업으로 공사비 최대 2600만원까지 보조금을 지원한다.

건축물관리법이 시행되면 3층 이상으로서 가연성외장재를 사용하고 스프링클러가 미설치된 피난약자이용시설(의료시설·노유자시설·지역아동센터·청소년수련원)과 다중이용업소(목욕탕·고시원·산후조리원·학원) 건축물은 2022년까지 화재안전성능보강을 완료해야 한다.

만약 화재안전성능보강 의무화 대상이 2022년까지 보강을 완료하지 않은 경우 최대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정부는 5월1일 화재안전성능보강 의무화를 앞두고 의무화 대상 건축물에 대한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화재안전성능보강 의무화 대상이 2022년까지 보강을 완료하지 않은 경우 최대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성능보강에 대한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총공사비용 중 4000만원 이내에서 2/3(국가:지자체:신청자=1:1:1)에 해당하는 약 2600만원을 지난해부터 지원하고 있으며, 성능보강이 의무화되는 올해는 약 400동, 51억원 규모로 시행한다.

특히 작년에는 전문성이 부족한 건축물 소유자가 직접 성능보강계획을 수립해 관할 지자체로 신청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었으나 올해부터는 건축물 소유자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지원사업 신청 접수부터 성능보강계획 수립까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일괄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성능보강 의무화 대상은 아니지만 모든 주택(단독·공동)에 대해 주택성능보강을 위한 공사비용 저리융자 지원도 지속 추진한다.

올해는 총 150억원 규모로 주택도시기금을 통해 약 375호를 지원하고, 호당 최대 4000만원 한도 내에서 연 1.2%(변동금리), 5년 거치 10년 분할상환의 조건으로 융자받을 수 있다.

국토교통부 김상문 건축정책관은 “건축물관리법 시행에 따라 화재안전성능보강이 의무화될 예정으로 2022년까지 한시적으로 공사비용을 지원하는 만큼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화재안전성능보강 지원사업은 건축물관리지원센터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지원사업과 관련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국토교통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택성능보강 융자사업은 전국 우리은행 지점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융자사업과 관련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전국 우리은행 지점 및 콜센터 또는 주택도시보증공사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