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코로나19 피해 극복·포용금융 확대 협약’ 체결

기사승인 2020.02.17  07:06:47

공유

- 부산시-BNK부산은행, 코로나 피해기업에 ‘신용등급 구분 없이 1000억원’ 긴급지원

부산시-BNK부산은행, ‘코로나19 피해 극복·포용금융 확대 협약’ 체결 (왼쪽부터 김지완 BNK금융지주회장, 오거돈 부산시장) <사진제공=부산시>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부산시는 지난 2월14일 오전 11시 시청 회의실(7층)에서 BNK부산은행과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과 영세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1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식에는 BNK부산은행 외에도 코로나19사태로 직접 피해를 입고 있는 지역 상인연합회·관광협회·공연기술협회·한국이벤트협회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시는 지난 4일 전국 최초로 6개반 40여개 기관이 함께 모여 지역 피해기업 대책을 논의했고, 총괄지원반에 부산은행을 편성했다.
이 회의에서 부산은행은 금융지원대책을 마련해 발표했다.

이후 지역의 영세기업과 상공인들의 피해가 심해지고 대책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2월12일 2차 비상경제대책회의가 개최됐다.

시는 부산은행과 협의를 통해 지역기업의 어려움에 대해 적극적인 협조를 요구하면서 이번 협약이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이번 BNK부산은행과의 협약은 ▷‘코로나19 피해업체’ 기존 대출 만기연장과 금리 우대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45억 원 출연 ▷5억원 상당의 방역물품 기부 ▷지역 저신용등급 포용금융 확대에 50억원 출연 등이 포함돼 한껏 기대를 부풀리고 있다.

 

부산시-BNK부산은행, ‘코로나19 피해 극복·포용금융 확대 협약’ 체결식 개최 (왼쪽부터 김지완 BNK금융지주회장, 오거돈 부산시장) <사진제공=부산시><사진제공=부산시>

시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지역 내 코로나 피해기업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1000억원 규모(부산시 150억원·부산은행 850억원)의 ‘코로나19 피해기업 자금지원’을 긴급 편성하고 2월17일부터 시행한다.
주요 내용은 ▷신용등급 대폭 확대(1~10등급) ▷최저금리 1.5% ▷기업당 대출한도 1억원 ▷만기 1년 일시상환(최대 5년 연장)이다.

자세한 내용은 부산신용보증재단과 부산은행 전 지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기존 자금지원 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인 금융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시에서 추진 중인 포용금융인 ‘모두론’ 또한 부산은행의 이번 출연을 시작으로 타 은행의 참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지역 대표 금융기관으로서 위기상황마다 적극적인 금융지원으로 피해 극복에 힘을 실어주는 부산은행에 감사하다”며, “시 자금지원제도의 혜택을 지역 내 모든 기업이 누릴 수 있고, 저금리가 가장 필요한 기업이 저신용등급 때문에 제외되는 일이 없도록 촘촘한 금융안전망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김지완 BNK금융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지역 상공인과 자영업계 상황이 어려워져 함께 극복하고자 협약에 나선 것이다”라며, “직·간접피해기업에 대해 특별자금 지원과 더불어 기존 상품에 대한 상환기간 연장하고 이자율 대폭 경감 등을 추진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권영길 기자 suneye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