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일요일부터 ‘폭설’과 함께 ‘강추위’

기사승인 2020.02.14  12:41:14

공유
default_news_ad2

- 큰 폭으로 기온 떨어지고 칼바람 예상··· 하루 만에 15℃ ↓

[환경일보] 일요일인 16일 새벽부터 날씨가 빠르게 나빠져 아침에는 비에서 눈으로 바뀐 후 오전에는 중부지방에 많은 눈이, 16일 밤~17일 오전까지는 충청·전라도, 제주도산지 중심 대설특보가 전망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15일(토)은 동해상에서 불어드는 습윤한 동풍이 지형과 부딪히면서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에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강원영동은 15일 새벽부터 비가 시작되겠고, 기온이 낮은 강원산지는 비와 눈이 섞여 내리겠다. 경북 동해안은 15일 아침~오후에 비가 내리겠다.

한편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은 동풍에 의한 비와 서쪽에서 다가오는 구름대의 영향을 연이어 받으면서 강원영동은 비가 지속적으로 이어지겠고, 경북동해안은 15일 밤~16일 새벽에 소강상태를 보이겠다.

2월16일 아침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 모식도 <자료제공=기상청>

제주도산지 최고 20㎝ 많은 눈

15일 밤, 북서쪽에서 접근하는 저기압에 동반된 비구름의 영향으로 중부지방과 전라도에 비가 시작되겠고, 이후 16일(일) 새벽에는 전국으로 확대된 후, 오전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6일 아침에는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눈으로 바뀌겠고, 특히, 16일 오전에는 강원산지, 제주도산지를 중심으로 최고 10㎝ 내외의 많은 눈이 쌓일 것으로 보인다.

16일 오후~17일(월)은 대기 하층 1.5㎞ 부근 –12℃ 이하의 차가운 공기가 서해상으로 진출하면서 해기차에 의해 눈구름대가 발달하겠다. 이 눈구름대가 유입되는 서쪽지역(서울‧경기도, 강원영서, 충청도, 전라도, 제주도산지)을 중심으로 눈이 내릴 전망이다.

특히 16일 밤~17일 오전, 충청도와 전라도, 제주도산지에 최고 20㎝ 내외의 많은 눈이 쌓이면서 대설특보가 발표되는 곳도 있겠다.

특히 17일 오전에 서풍이 강해질 경우, 눈 구름대가 유입되는 지역이 북쪽으로 확대돼 서울‧경기도에도 많은 눈이 쌓일 가능성이 있다.

16일 오후 전국의 낮 기온이 전날보다 15℃ 가량 급격히 떨어지겠고, 19일까지 추위가 계속될 전망이다.

16일 오후~19일 오전 강추위

16~17일은 비가 눈으로 바뀌고 기온이 급격히 낮아지면서 노면이 얼어붙어 빙판길이 우려되고, 기상변화로 인해 주변 환경이 매우 빠르게 달라지기 때문에 주말 야외활동(나들이, 산행 등)이나 교통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16일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빠르게 남하하는 찬 공기로 인해 전국의 낮 기온이 전날보다 15℃ 가량 급격히 떨어지겠고, 19일까지 추위가 계속될 전망이다.

특히 17일부터는 전국의 기온이 영하권에 머무는 곳이 있겠고,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지겠다.

이후 19일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10℃ 부근까지 낮아지는 등, 한파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

이번 주(10~14일) 동안 평년보다 따뜻한 기온 분포를 보인 상태에서 16일 오후~19일 오전은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기 때문에 체감하는 추위가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20일부터 북쪽으로부터 유입되는 찬 공기의 강도가 약해지면서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은 기온을 회복하겠고, 주말은 전국적으로 낮 최고기온이 10℃ 안팎으로 올라 포근하겠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