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허위서류로 체당금 부정수급한 사업주 3명 구속

기사승인 2020.01.24  09:17:14

공유
default_news_ad2

- 지인 24명 체불 근로자로 둔갑시켜 부정수급한 뒤 돌려받아

주범 양씨는 추가 범행을 노리다가 수차례의 반복행위를 수상히 여긴 담당 감독관의 끈질긴 수사 끝에 체포됐다.

[환경일보] 고용노동부 고양지청(지청장 김연식)은 2020년 1월22일(목)에 실제 근무하지도 않은 허위근로자를 끼워 넣는 방법으로 약 1억원의 체당금을 부정수급 한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소재 음식점 실경영자 겸 주범인 양모씨(36세)를 임금채권보장법 위반으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양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명의상 사업주 등과 공모했고, 주변 지인들(총 24명)을 체불 근로자로 둔갑시켜 임금체불 진정 및 법원의 확정판결을 통해 (소액)체당금을 부정수급토록 한 뒤, 허위근로자들로부터 되돌려 받은 체당금은 자신의 채무를 변제하거나 사적으로 편취했다.

또한 공범인 명의상 대표 이모씨(36세), 덕양구 소재 음식점 대표 김모씨(39세)등 2명은 같은 법 위반으로 지난 12월에 이미 구속돼 수감 중이다.

주범 양씨는 범행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허위근로자들을 직접 찾아가 체당금을 되돌려 받거나 제3자 명의의 통장을 이용하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했고 특히, 허위근로자들에게 수차례의 전화, 방문을 통해 허위 진술을 강요하기도 했다.

수사가 진행 중인 지난 9월경에는 허위근로자 9명을 한 장소로 불러 서로의 이름과 얼굴을 확인하고 어떻게 일을 했는지 짜 맞추고 외우라고 하며 회유와 협박을 하는 등 죄질이 매우 불량했다.

양씨는 2018년 7월부터 2019년 3월까지 4차례에 걸쳐 지속적으로 체당금을 부정 수급했으며, 2019년 8월에도 같은 수법으로 추가 범행을 노리다가 수차례의 반복행위를 수상히 여긴 담당 감독관의 끈질긴 수사(진술, 현장방문, 탐문수사, 은행계좌 압수수색 등)를 통해 범행의 전모가 드러났다.

김연식 지청장은 “최근 경기불황에 따라 임금체불과 체당금 지급이 계속 증가하고 있어 앞으로도 부정한 방법으로 체당금을 수급하려는 자에 대해서는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엄정 대처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