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농진청, 한우 개량 이끌 씨수소 18마리 선발

기사승인 2020.01.14  11:10:07

공유

- 유전능력 현 보증씨수소 평균보다 우수

한우 보증씨수소 KPN1314

[환경일보] 심영범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가축개량협의회 한우분과위원회를 열고 새해 한우 개량을 이끌 보증씨수소 18마리를 선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가운데 4마리가 후손의 유전능력을 검정한 역대 보증씨수소 914마리 중 상위 10%에 포함됐다.

이번에 새로 뽑은 한우 보증씨수소 18마리의 유전능력은 현 보증씨수소 106마리의 평균능력보다 우수했다.

도체중은 15.13kg, 등심단면적은 2.49㎠ 더 늘었고, 등지방두께는 0.14mm 정도 얇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한우 개량으로 해마다 도체중 4.83㎏, 등심단면적 0.51㎠, 근내지방도 0.05점씩이 증가하는 추세다.

새로 뽑은 보증씨수소 정액은 농협경제지주 한우개량사업소를 통해 오는 2월부터 농가에 보급할 예정이다.

김시동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가축개량평가과장은 “씨수소의  유전능력평가는 새로 추가되는 소들도 포함해 이뤄지기 때문에 6개월에 한 번씩 갱신된 결과를 개량에 이용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한우 보증씨수소 선발은 농림축산식품부 한우개량사업의 하나로, 외모심사·혈통·능력검정·유전체 자료를 종합한 유전능력평가 결과를 토대로 이뤄진다.

농협경제지주 한우개량사업소는 ▷후보씨수소와 후손의 능력검정, 국립축산과학원은 ▷국가단위 한우유전능력평가를 실시 한 후 가축개량협의회를 열어 최종 보증씨수소를 선발한다.

심영범 기자 syb@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