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황새생태연구원, 문화유산보호 대통령 표창

기사승인 2019.12.06  17:53:05

공유

- 멸종 황새 복원 관리 황새 텃새화 기반 마련 공로 인정

황새생태연구원은 ‘2019 문화유산보호 유공자 포상’에서 대통령상 표창을 수상했다.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한국교원대학교(총장 류희찬) 황새생태연구원은 12월6일 민속극장 풍류에서 열린 ‘2019 문화유산보호 유공자 포상’에서 보존·관리부문 대통령상 표창의 영예를 안았다.

이 문화유산 보호 유공자 포상은 문화유산의 보존 및 연구에 공적을 세운 단체에 주는 문화재 관련 최고 권위있는 상이다.

황새생태연구원은 지난 23년 간 천연기념물 제 199호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 I급인 황새의 복원 및 한반도 텃새화를 위해 황새 증식 및 야생 복귀 연구를 수행해 온 공로와 업적을 인정받았다.

황새생태연구원은 1996년부터 문화재청, 충청북도와 청주시의 지원으로 과거 한반도 텃새였다 절멸한 황새의 복원 및 자연복귀 사업을 실행하고 있다.

2006년부터 증식사업을 2015년부터 야생 복귀 사업을 병행하고 있으며, 2019년 현재 예산 황새방사지의 야생 복귀 황새가 3세대를 이뤘다.

2019년부터 전국을 대상으로 실시한 황새의 서식지 적합성 평가를 통해 추가 방사지를 선정해 황새 서식지 복원 사업을 확장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수상식에 함께 참석한 김수경 박사는 “황새는 습지생태계의 지표가 되는 우산종이므로, 황새가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면 인간과 다른 생물들도 함께 살 수 있는 환경이 될 것”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황새는 2500마리 정도가 남아 있는데 황새 증식 및 자연 복귀에 이어 앞으로는 황새가 자연에 나가서는 잘 살아갈 수 있는 건강한 습지생태계를 만드는 일에 주력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시민들의 참여, 지자체의 조례 개정 등 관련 법 제정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