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겨울철 농기계 보관·관리가 ‘수명 좌우’

기사승인 2019.12.03  11:36:13

공유
default_news_ad2

- 농진청, 미리 점검·정비 후 유의사항 따라 보관 당부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겨울철에는 농기계를 장기간 사용하지 않으므로 철저한 보관과 관리가 중요하다.

2일 농진청에 따르면 농기계의 성능을 유지하려면 미리 농기계를 깨끗이 닦고, 회전·절단 부위·벨트·체인 등을 점검해 철저히 정비해야 한다.

볼트나 너트는 잘 잠겨 있는지 확인하고, 클러치·레버·벨트는 풀어서 보관하며 녹슬기 쉬운 부분은 오일이나 그리스를 발라둔다.

경유를 쓰는 농기계는 연료통에 습기나 녹을 막기 위해 연료를 가득 채운다. 휘발유를 쓰는 농기계는 가스가 생길 수 있으므로 연료통을 완전히 비운다.

엔진이 얼지 않도록 라디에이터에 부동액을 섞은 물을 규정량에 맞게 채운다. 냉각수를 뺄 때는 라디에이터에 물이 없다는 내용을 적어 붙여 놓는다.

타이어는 표준 공기압보다 조금 더 넣어준다. 주차브레이크를 건 상태에서 바퀴 앞뒤로 고임목을 놓아 땅에 닿지 않게 하고, 가능하면 창고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트랙터, 이앙기, 콤바인 등 농기계마다 보관 시 유의사항이 다르므로 기종별 관리요령을 잘 따르도록 한다.

트랙터는 클러치를 밟아 고정하고, 부착된 작업기는 떼어놓거나 바닥에 내려 둔다.

이앙기는 이앙암 스프링이 풀린 상태로 두고, 육묘 상자는 깨끗이 씻어 30단 내로 쌓아둔다.

콤바인은 회전 부위, 베는 날, 벨트, 체인 등에 감겨있는 지푸라기와 잡초 등을 빼내고 녹슬지 않도록 날에 그리스를 바른다.

방제기에는 약제가 남아 있지 않도록 맑은 물로 씻어내고, 호스 안쪽의 물을 완전히 빼놓는다.

각종 작업기, 공구, 부품은 기름을 묻힌 걸레로 닦아 정돈하고, 배터리는 누전되지 않도록 마이너스(-) 단자를 떼어놓는다.

농기계 관리와 정비요령에 대해 자세한 내용은 농업기술포털 농사로의 ‘농자재→농기계→농기계관리’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신승엽 농진청 국립농업과학원 재해예방공학과장은 “농기계 관리에 소홀하면 농기계 수명도 짧아지고 고장이 잦아진다”면서 “내년 농사를 위해 농기계 관리에 신경 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