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이파리 한 장으로 참다래 품종 구별

기사승인 2019.12.03  11:36:13

공유
default_news_ad2

- 유전자 표지, 30품종 정확히 판별···품종 보호 활용 기대

참다래 제시골드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국내에서 유통 중인 참다래(키위) 품종을 묘목 상태에서도 빠르고 정확하게 구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과수는 과일이 달리지 않은 1∼2년생의 어린나무(묘목) 형태로 거래·유통되기 때문에 눈으로 품종을 정확히 구별하기가 쉽지 않다.

이번에 개발한 참다래 분자표지 다중검정 기술은 우리나라에서 유통 중인 참다래 품종을 짧은 시간 안에 정확히 판별할 수 있다.

참다래 잎 조직에서 추출한 DNA를 이용, 분자표지를 조합·비교함으로써 ‘제시골드’, ‘제시그린’ 등 20종의 주요 국산 품종과 ‘헤이워드’, ‘홍양’ 등 10종의 외국 도입 품종을 구별할 수 있다.

간단한 실험 기기(PCR 기기, 아가로즈젤 전기영동장치)만 갖춰졌다면 묘목의 잎과 가지 등 검정 조직, 검정 시기에 상관없이 30품종을 판별하는 데 하루면 충분하다.

농진청은 “이번 기술은 과수 묘목 단계에서 품종 진위 논란으로 인한 분쟁 해결과 국내 육성 품종 보호권을 강화할 수 있는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기준을 마련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