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오이 품종 육성 기간 3년 단축

기사승인 2019.12.03  11:36:13

공유
default_news_ad2

- 농진청 육종기술 개발···민간 이전 마쳐

농촌진흥청은 오이 품종 육성 기간을 3년 이하로 줄일 수 있는 첨단 육종기술을 개발, 민간에 기술을 이전했다고 2일 밝혔다. <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채빈 기자 = 농촌진흥청은 오이 품종 육성 기간을 3년 이하로 줄일 수 있는 첨단 육종기술을 개발하고, 주식회사 농우바이오에 기술을 이전했다고 2일 밝혔다.

전통적으로 오이 품종 개발은 우수한 품종에 한두 가지 단점을 보완하는 여교배 방식을 활용한다. 그러나 품종 개발을 마칠 때까지 6년∼8년가량 긴 시간이 걸렸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로 오이 유전체의 정보를 분석한 대량 분자표지 세트를 활용하면 여교배 육종 기간을 3년 정도로 단축할 수 있다.

연구진은 오이의 길이와 색, 더위를 잘 견디는 성질 등 다양한 형질 특성을 갖는 핵심 계통 38개를 선발했다. 이 염기서열을 분석해 327개의 분자표지 세트를 만들었다.

분자표지를 활용하면 어린 식물체 단계에서 육종가가 원하는 특정 형질의 우수 계통을 선발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전체 육종 기간을 줄여 효율적인 품종을 개발할 수 있다.

형태가 다른 품종은 물론, 비슷한 형태의 품종을 구별하는 데 활용할 수도 있다.

농진청이 그간 개발한 배추와 무의 첨단 육종 기술은 농업기술실용화재단에 기술을 이전해 민간육종연구단지 입주기업의 분석 서비스에 활용하고 있다.

이번 오이 대량 분자표지 세트는 육종을 위해 산업체에 먼저 기술을 이전하고, 앞으로 농업기술실용화재단에도 이전해 배추와 무처럼 기업의 품종 분석 서비스에 활용토록 할 계획이다.

허윤찬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채소과장은 “종자기업 맞춤형 분자표지 세트 개발로 민간 첨단육종기술을 지원함으로써 우리나라 종자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채빈 기자 green9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