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동해해경청, 대게철 대게불법어업 행위 특별단속

기사승인 2019.12.03  10:44:33

공유
default_news_ad2

[강원=환경일보] 이우창 기자 = 동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윤병두)은, 본격적인 대게 조업철을 맞아 이달 12월 1일부터 20년 1월 31일까지(2달간) 대게불법어업 행위 특별단속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최근 암컷대게(일명:빵게)·어린대게(체장미달:9cm이하) 등 불법 어획물의 경우 해상에서 불법포획후 부이에 묶어두고 보트 등 운반선을 이용하여 야간에 은밀하게 항포구의 탑차 또는 트럭으로 운반하고 있으며, 이 같은 행위는 분업화·조직적으로 유통·판매되고 있다.

동해지방해양경찰청 관계자는, 대게 성어기를 맞아 해마다 반복되는 고질적인 어업질서 문란행위에 대하여 뿌리 뽑기 위해 관계 유관기관 간 정보공유 및 경찰서별 단속반을 편성하고, 대게 자원을 둘러싸고 업종 간 경쟁조업으로 자원 남획, 고소·고발과 민원 제기를 최소화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동해해경청, 대게철 대게불법어업 행위 특별단속 실시

중점대상으로는 ▶암컷대게·체장미달대게 포획,소지,보관,유통행위자 ▶TAC(할당량) 위반 ▶그물코 위반 ▶대게포획구역 위반 ▶어구손괴 행위 ▶정선명령 위반 행위 등 이다.

수산자원관리법상 대게암컷 또는 대게 체장9cm이하의 대게를 포획하거나 이를 유통, 판매할 경우 2년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 진다.

한편, 동해해경청은 최근 3년간 193건 317명을 검거 한 바 있으며, 이중 32명을 구속 하는 등 위반행위자에 대하여는 엄정한 법 집행을 할 방침이라고 하며, “어업인들의 자발적인 준법실천과 위반행위자에 대한 국민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한다”고 전했다.

이우창 기자 lee59@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1

환경플러스

ad58

환경이슈

ad54
ad60

전국네트워크

ad61
ad55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